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하태경씨 "한국당, 바른정당과 보수대통합? 꿈 깨시라"
하태경 바른정당 최고위원은 29일 \"자유한국당 내에서 바른정당과 보수대통합 촉구 목소리가 나오는 듯한데 꿈 깨시라\"라고 말했다.하 최 ...
주호영씨 "송영무씨, 명예 버리고 돈벌이 나섰던 장관 누가 따르겠나"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는 29일 \"송영무 국방부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지켜본 결과 청문회조차 필요 없는 인사라는 확신이 든다. 우 ...
이혜훈씨 “文, 개헌 준비하고 의지 표명해달라”…"改憲은 오직 民間주도로 해야 正答이 된다. 職業 정치인 없는 직접민주정치 실현하자" 국제타임스
이혜훈 바른정당  대표는 29일 \"문재인 대통령은 약속한대로 내년 지방선거에서 개헌이 이뤄질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고 의지를 표명 ...
추미애씨 "'사드로 인한 전쟁' 발언 보도, 대단히 유감"
어제 저는 한 학술대회에 가서 사드에 관련한 발언을 했다. 다시 한 번 정확히 말씀 드린다. 저의 요지는 ‘사드는 미사일 방어 무기에 불과한데 정치 ...
정우택씨 “이낙연씨, ‘대독 총리’ 넘어 ‘허수아비 총리’ 전락”
정우택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은 28일 이낙연 국무총리가 인사정국에서 책임총리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 하는 \'허수아비\'라고 비판했다.정 원내대 ...
하태경씨 "추미애씨 사드 전쟁발언 한미정상회담 저주"
하태경 바른정당 최고위원은 28일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사드 전쟁발언\'에 대해 \"한미정상회담을 저주하는 발언\"이라고 비 ...
이용호씨 "전략 없는 文정부, 트럼프에게 덤터기 쓸까 걱정"
이용호 국민의당 정책위의장은 27일 문재인 대통령의 미국순방에 동행하는 경제사절단이 거액의 투자계획서를 준비했다고 언급하며 \"덤터기나 쓰 ...
주호영씨 "文, 靑 운동권 코드인사로 채우고 있다"
청와대 수석이나 비서관 보면 운동권 출신으로 다 채웠다. SNS에서 보면 운동권 학생회장 출신 열 몇 명 나열된 것 봤을 것이다. 이어 전직 의원 비서 ...
[인사] 인사혁신처
◇국장급 전보  인재채용국장 이인호 ...
정의당 “신임 대표 이혜훈씨, 축하…바른정당, ‘보수의 본진’ 거듭나길”
정의당은 26일 바른정당 신임 당 대표로 선출된 이혜훈 의원을 향해 “축하의 말씀을 전한다”면서 “야당으로서 국민과 함께 걷는 ‘바른 공조’를 기 ...
민주당, 바른정당 대표 이혜훈씨에…“협치의 물꼬 트이길 기대”
이혜훈 바른정당 신임 당대표 및 바른정당의 새로운 지도부 선출에 대해 진심으로 축하를 드린다. 바른정당이 낡은 보수와 결별하고, 선명한 개혁 ...
국민의당, 바른정당 새 대표 이혜훈씨 선출에 "낡은 정치 극복 계기 되길"
국민의당은 26일 바른정당 새 대표에 이혜훈 의원이 선출된 것과 관련,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낡은 정치를 극복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
한국당 "바른정당 이혜훈씨 새 지도부 축하, 보수혁신 함께 하자"
자유한국당은 26일 바른정당이 새로운 지도부를 선출한 것과 관련, \"새롭게 전열을 정비한 바른정당이 역사적 사명감을 갖고 보수혁신의 길에 함 ...
바른정당 새 대표 이혜훈씨 "보수의 본진..생산적 대안정당되겠다"…"전 세계가 物質萬能 時代에 살고 있다. 人間이 썩고 있다. 李氏, 그 對策을 내놔야 한다" 국제타임스 "李氏, 呼稱 民主化합시다"
이혜훈 바른정당 신임 대표는 26일 \"당이 하나되는 일이라면 백번, 천번이라도 무릎 꿇는 화해의 대표가 되겠다\"며 \"바른정당이 보 ...
정우택씨, 추경 등 文정부 7대 무대책 포퓰리즘 공개
그동안 정치적 문제가 많아서 포퓰리즘 정책에 대해 말씀 드릴 기회가 없었다. 저희가 지금 걱정하는 것은 그리스와 베네수엘라 같이 좌파 포퓰리즘 정 ...
정우택씨 "'부적격 신(新) 3종 세트' 김상곤씨, 송영무씨, 조대엽씨 적절 조치시 추경 협력"
국회는 오늘 한승희 국세청장 후보자를 시작으로 김상곤 교육부, 조대엽 고용노동, 송영무 국방 등 장관 후보자들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이번 주에 실시 ...
이용호씨 "文, 방미 전 인사적폐 김상곤씨, 송영무씨, 조대엽씨 정리해야"
언론은 이번 주를 청문회가 몰려있는 슈퍼위크라고 하고 있다. 그런데 이번 주는 문재인 정부가 지명한 부적격 삼종세트 후보가 모두 사퇴하는 슈퍼위 ...
김동철씨 "임종석씨 등 靑 실무진 운동권 편중… 조국씨는 국회 나와야"
오늘로서 4번째로 5대 인사원칙 위반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책임 있는 입장표명을 다시 한 번 요구한다. ‘박근혜 정부의 실패를 교훈삼아 도덕성과 ...
박주선씨 "文, 인사청문 대상도 되지 않는 송영무씨등 적폐 후보들 지명 철회하라"
박주선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26일 이번주부터 문재인정부 내각 인사에 대한 인사청문회 3라운드가 본격화되는 것과 관련,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
주호영씨 "총리 이낙연씨는 김상곤씨·송영무씨·조대엽씨 임명제청 철회하라"
주호영 바른정당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26일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후보자, 송영무 국방부장관 후보자, 조대엽 고용노동부장관 후 ...
[槪評] "전 대통령 박근혜씨, 김정은씨 암살 포함 北 정권교체 정책 승인" 아사히
칼을 뺏으면 죽는 날까지 칼집에 넣으면 안 된다. 칼집에 넣는 순간부터 공격을 당하다 죽는다. 보스는 행동대장이 하는 일도 能熟 能爛하게 할 수 ...
국민의당 "사드 논란, 한미간 신뢰관계에 득 될 것 없어"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당초 올 하반기까지 사드 발사대 1기만 배치하고 나머지 5기는 내년에 배치하기로 합의가 됐었다” ...
한국당 "탁현민씨 한미 정상회담 동행, 미국에 심각한 결례"
각종 여성비하 발언으로 자질논란에 휩싸였던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이 또 다시 과거 트위터에 올렸던 글이 일파만파로 확대되고 있다 ...
국민의당 “송영무씨, 김상곤씨, 조대엽씨 즉각 자진사퇴해야”
내일부터 장관후보자들 인사청문회가 숨 가쁘게 진행된다. 논문표절 김상곤, 만취운전 조대엽, 비리무마?고액자문료 송영무! 이 문제 많은 후보들 ...
민주당, 6.25 67주년 맞아 “北행태, 고립‧파멸 자초”
더불어민주당은 6.25 67주년인 25일 북한의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 행태를 강력 비판하고 나섰다. 백혜련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북한이 보여주고 ...
한국당, 6·25 전쟁 67주년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
오늘 한국전쟁 발발 67주년을 맞이했다. 사랑하는 가족과 자유민주주의 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해 목숨을 아끼지 않았던 선열들에게 엄숙히 머리 ...
바른정당 “北 도발 현재진행형…정부 안보의식에 국민 불안”
오늘은 동족상잔의 비극 6.25전쟁이 발발한지 67년이 되는 날이다. 바른정당은 조국을 위해 희생한 참전용사들의 넋을 기리고 그 숭고한 희생정신 ...
국민의당 "일관된 대북정책 중요…北, 도발 멈춰야"
국민의당은 25일 6·25 전쟁 발발 67주년을 맞아 일관된 대북정책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북한에는 도발을 멈출 것을 촉구했다.  손금주 수석대변 ...
민주당, 송영무씨 각종 의혹 제기에 "저급한 흠집내기 중단돼야"
송영무 국방장관 후보자에 대해 무차별적 음해가 가해지고 있다. 공직자로서의 자질을 검증하기 위한 의혹제기에도 갖춰야할 기본 요소가 있다. ...
한국당, 잇따른 북한군 귀순에 “대북정책 신중한 접근 필요”
자유한국당은 24일 최근 북한군 귀순이 잇따르는 데 대해 \"북한 김정은 정권은 핵 미사일 개발에 열을 올리며 국제사회에 위력을 과시하고 있지 ...
 1  2  3  4  5  6  7  8  9  10 다음  909 

先生은 公訴時效 期間이 많이 남아 있습니다. 安心하십시요. 별건은 찾지 못할 것입니다
이전 1/32 다음
개인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등록번호:서울아01027
|회장;김원철|부회장;김종길|발행인:신상돈|편집위원장;김동수|주필:천상기|편집국장:주하영|본 신문의 기사 내용과 사진의 관계는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주홍 글씨와 사진과 本 기사 외에 글은 만화로 읽으시기 바랍니다. 어떤 時事뉴스도 보지 않는 것이 유익하다]
기사제보=E-mail - wbctimes@hanmail.net - wbctimes@naver.com -knbfff@nate.com
주소:서울시 종로구 당주동 미도파광화문빌딩 503-504호 |전화번호:02-3148-0111 |팩스:02-3147-1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