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문화일반   미디어   종교   사진
전체기사보기
문화 > 미디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우원식씨 "블랙리스트 MBC 버전, 김장겸씨 자격 묻지 않을 수 없어"
 
記者 최병기poss5327@nate.com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MBC가 기자들의 등급을 매겨 인사 평가와 인력 배치에 활용했다는 폭로가 사실이라면 지난 정부 블랙리스트의 MBC 버전이라며 김장겸 사장의 자격을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습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MBC 기자들이 정권 교체 이후 회사 수뇌부가 무조건 문재인 정부 비판 기사를 쓰라고 압력 넣었다는 성명도 발표했는데 명확한 진상이 규명돼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다음은 그 모두발언 주요내용이다.


어제 언론노조 MBC본부는 지난 보수정권 시절 MBC 경영진이 사원 개개인의 정치적 성향에 따라 인사평가와 인력배치를 단행했다는 증거가 되는 문건을 폭로했다. MBC 사측은 그 존재를 부정하고 있지만 만일 해당 문건이 사실이라면 지난 정부에서 독버섯처럼 자라난 블랙리스트의 MBC 버전이라고 할 수 있다.
 
특히 작성 시기는 김장겸 현 MBC사장이 보도국장으로 취임한 직후였다는데, 관여 여부에 따라 공영방송의 수장 자격을 묻지 않을 수 없는 일이다. 지난 7일 MBC 경제부 출입기자들의 성명서에 따르면, 이뿐만 아니라 정권교체 후에도 MBC 수뇌부가 일선 기자들에게 무조건 문재인 정부를 비판하는 기사를 쓰라고 압력을 행사했다고 한다. 탈원전이나 증세, 최저임금 등 현 정부의 모든 사회?경제 정책에 대해 무조건 소위 ‘까는 기사’를 쓰라고 기자들을 닦달했다는 것이다. 이 성명의 진상도 명확하게 규명돼야한다.
 
진상을 밝혀봐야 알겠지만 문건과 성명에 나타난 MBC의 모습은 저널리즘의 기본마저 송두리째 붕괴된 처참한 모습이 아닐 수 없다. 참담한 심정을 금할 수 없다. MBC만의 문제가 아니다. 지난 보수정권 시절 누적된 모든 언론적폐들을 과감하고 신속하게 개혁해야 할 시점이다.
 
언론개혁의 출발점은 언론의 자유를 지키기 위해 노력하다가 부당하게 탄압받은 언론인들이 제자리로 돌아오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서 YTN 노사가 노종면, 조승호, 현덕수 기자의 복직에 합의한 것을 적극적으로 환영한다. 언론 정상화의 물꼬를 튼 것이라고 높게 평가한다.
 
다른 방송사의 경우에도 이명박-박근혜 시절 부당 해고자가 발생했었다. 이들을 즉각 복귀조치 해야 한다. 이것이 끝없이 추락해온 방송의 공영성을 회복하는 첫걸음임을 깨달아야한다.
 
아울러 다시는 권력에 의한 방송장악이 발생하지 않도록 제도적 보완이 반드시 필요하다. 언론이 바로서야 민주주의 또한 바로설 수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방송 독립의 제도적 보장을 위한 방송법 개정에도 적극 노력하겠다. 권력에 의한 방송장악이라는 악순환을 이번에는 끊을 수 있도록 야당의 적극적인 협조도 부탁드린다.


국제타임스의 모든 기사(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Share on Google+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밴드밴드
기사입력: 2017/08/09 [15:24]  최종편집: ⓒ 국제타임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평생 감방서 살게 합시다
이전 1/54 다음
개인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등록번호:서울아01027|등록일자: 2009년 11월 13일
|회장;김원철|부회장;김종길|발행인:신상돈|편집위원장;김동수|주필:천상기|편집국장:주하영|본 신문의 기사 내용과 사진의 관계는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죽여야 돼! 조져야 돼!등의 표현은 만화로 보시면 됩니다 기사제보=E-mail - wbctimes@hanmail.net - wbctimes@naver.com -knbfff@nate.com
주소:서울시 종로구 당주동 미도파광화문빌딩 503-504호 |전화번호:02-3148-0111 |팩스:02-3147-1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