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우택씨 "文 사정 지시…보수 씨 말리려는 의도냐"…"잠언서 통독입니다. 12장. 16장 묵상합니다" 국제언론인회
 
記者김태우 knbf123@naver.ccom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7일 문재인 대통령이 첫 반부패정책협의회에서 부정부패 척결 의지를 밝힌 데 대해 "대통령이 사정기관 책임자인 국세청장, 검찰총장 등을 앉혀놓고 직접 사정을 지시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추석 민생점검회의에서 이같이 말하고 "전 정권, 전전 정권에 대한 편파 수사, 야당 편향성 사정이 이뤄질 가능성이 크다"며 "한풀이 굿판식 정치보복을 하려는 것 아닌지 걱정스럽고 도를 넘었다는 생각"이라고 밝혔다.


다음은 그 모두발언 주요내용이다.


어제 대통령이 사정기관의 책임자들 특히 검찰총장과 국세청장까지 앉혀 놓고서 대통령이 직접 사정을 지시했다.


이것은 이제 사정이 특정방향으로 가겠다는 지시로 여겨진다. 전임정권과 전전임 정권에 대한 편파적 수사를 하겠다는 것을 이제 노골적으로 나타내는 것이고, 야당 편향성 사정이 이뤄질 가능성이 대단히 큰 데에 대해 우려의 시각을 표한다.


한풀이 굿판식으로 정치보복을 하려고 하는 이러한 입장을 가지고 있는 것이 아닌지에 대해 대단히 걱정스럽고 정상적인 도를 넘어가고 있다고 저는 판단을 한다.


만약에 진정으로 반부패 의지가 있다고 한다면 저는 과거 김대중, 노무현 좌파정권 10년의 원조 적폐부터 척결해야 한다고 말씀을 드린다.


노무현 대통령 일가의 640만 달러 뇌물사건, 문준용씨의 고용정보원 특혜취업의혹 사건의 본질에 대해서도 저는 특검을 통해 의혹을 규명해야 한다고 본다.


특히 오늘 언론에도 보도가 되었지만 우리 당 의원인 신보라 의원이 활동해왔던 보수청년단체 10여개에 대해서 지금 압수수색이 들어갔다고 보도가 나왔다.


이것은 이제 보수 세력에 대해 궤멸을 넘어서 씨를 말리려고 하는 의도가 아닌지 대단히 소름끼치는 일이 발생되고 있다는 점을 지적한다.


만약 이렇게 정말 보수단체 궤멸 수사를 벌인다고 한다면 그동안 좌파진보 단체들이 어마어마한 동원시위를 한 것 또 제주 강정마을이나 평택 미군기지, 성주 사드배치에 어김없이 나타나고 있는 전업 시위꾼에 대한 정체라든지 또는 자금출처에 대해서도 먼저 조사가 이뤄져야 될 것이라고 저는 주장한다. 결코 지금의 사정이 나쁜 정치보복이고, 내로남불식의 사정이 되어서는 안 된다는 점을 분명히 언급 드린다.

 

이제 이러한 점 때문에 우리는 공수처에 대해서 반대를 하고 있는 것이다. 지금도 경찰, 검찰, 국세청, 국정원 총 사정기관을 동원해서 지금 이러한 사태를 벌이고 있는 마당에 공수처까지 대통령 직속으로 둔다고 한다면 이것은 옥상옥을 넘어서 저는 황제 대통령으로 될지도 모른다는 점을 지적한다.


앞으로 한풀이식 편파 보복수사가 도를 넘었다고 저희는 판단하고 있고 이런 점에 대해서 우리 자유한국당은 결코 좌시하고 가지 않겠다는 말씀을 분명히 드린다.


국제타임스의 모든 기사(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Share on Google+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밴드밴드
기사입력: 2017/09/27 [13:28]  최종편집: ⓒ 국제타임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他山之石
이전 1/29 다음
개인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등록번호:서울아01027|등록일자: 2009년 11월 13일
|회장;김원철|부회장;김종길|발행인:신상돈|편집위원장;김동수|주필:천상기|편집국장:주하영|본 신문의 기사 내용과 사진의 관계는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죽여야 돼! 조져야 돼!등의 표현은 만화로 보시면 됩니다 기사제보=E-mail - wbctimes@hanmail.net - wbctimes@naver.com -knbfff@nate.com
주소:서울시 종로구 당주동 미도파광화문빌딩 503-504호 |전화번호:02-3148-0111 |팩스:02-3147-1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