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산자부 등 전담 횃불 요원과 기자를 모십니다. 애국 시민 여러분! 할 일이 많습니다. 애국기자 여러분! 기존의 기자 개념을 깹시다!" 전민연] “산업부 산하기관 성추문 잇따라…늑장징계에 솜방망이 처분”
 
記者 이영수toms2468@nate.com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공공기관에서 성희롱과 성적비하 욕설 등 성추문 사건이 연이어 발생했다. 
  
10일 김수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국민의당 의원에 따르면 산업부 산하 산업기술진흥원의 A책임연구원(43세, 남)은 같은 부서의 단기 계약직 사원 B양(23세, 여)을 출장지 등에서 열 차례 넘게 성희롱하고 스킨십했다.

작년 12월22일 서울 강남의 한 특급호텔에서 열린 만찬 회의가 끝난 후 A연구원은 뒤에서 B양을 껴안았다. B양은 거절의사를 분명히 밝혔지만 A연구원은 '남자를 많이 만나봐야 한다', '원나잇' 등 성희롱 발언을 하며 지속적으로 손을 잡으려고 시도하고 근처에 있는 모텔에 가자고 했다.


A연구원을 징계하기 위한 산업기술진흥원의 징계위원회는 올해 1월 20일에야 열렸지만 단기계약직 B양은 이미 퇴사한 후였다.
 
징계위원회는 A연구원에게 정직 6개월을 통보했고 정직기간이 끝나자 A연구원은 내년까지 육아휴직을 신청해서 현재 휴직 상태다.
   
또 다른 산업부 산하 기관인 산업기술평가관리원에서도 올 3월 대구시 소재 음식점에서 열린 회식자리에서 C연구원(남)이 같은 부서동료인 D연구원(여)과 E수석연구원(여)에게 "평소 특정 지역 여성들을 안좋게 생각했다"며 입에 담기 힘든 욕설을 퍼붓는 사건이 벌어졌다.

이 사건으로 올 4월에 산업기술평가관리원은 자체 감사를 벌였고 기관 내 징계위원회는 평소 술을 마시면 필름이 자주 끊기는 C연구원에게 감봉 1개월 처분을 했다. 
  
김수민 의원은 “산업기술진흥원 계약직 여직원 성희롱 사건은 단기계약직 여직원의 신분을 직장 상사가 악용하여 벌인 파렴치한 범죄”라면서 “진흥원 측에서 여직원이 퇴사할때까지 시간을 끌다가 늑장처분을 했다는 의구심을 지울 수 없다”고 지적했다.

 

또 김 의원은 “산업기술평가관리원 여성 비하 욕설 사건의 경우, 술이 취한 상태에서 벌어진 일이라면 오히려 가중처벌 하는 것이 향후 유사사건의 재발방지를 위해서 필요하다”면서 “산업부는 이 사건들에 대해서 전면 재조사에 착수하는 한편, 국민세금이 들어가는 산하 공공기관 직원들의 복무기강 해이가 시정될 수 있도록 관리감독을 철저하게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제타임스의 모든 기사(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Share on Google+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밴드밴드
기사입력: 2017/10/10 [12:00]  최종편집: ⓒ 국제타임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他山之石
이전 1/29 다음
개인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등록번호:서울아01027|등록일자: 2009년 11월 13일
|회장;김원철|부회장;김종길|발행인:신상돈|편집위원장;김동수|주필:천상기|편집국장:주하영|본 신문의 기사 내용과 사진의 관계는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죽여야 돼! 조져야 돼!등의 표현은 만화로 보시면 됩니다 기사제보=E-mail - wbctimes@hanmail.net - wbctimes@naver.com -knbfff@nate.com
주소:서울시 종로구 당주동 미도파광화문빌딩 503-504호 |전화번호:02-3148-0111 |팩스:02-3147-1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