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스포츠   연예
전체기사보기
스포츠/연예 > 스포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끊이지 않는 스포츠 비리, 최근 3년간 742건···태권도·야구·축구 순
 
記者 구자용
 
 

문화체육관광부가 지난 2014년부터 스포츠계의 폭력과 비리, 금품수수 및 승부조작을 척결하고자 근절에 나섰지만 여전히 사건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다.   

18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이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스포츠비리신고센터 설립이후 현재까지 총 742건이 신고 됐다. 이 중 조사를 마친 559건 가운데 수사기관으로 송치되거나 징계처분이 내려진 사안은 122건에 달했다.  


연도별로는 2014년 274건, 2015년 197건, 2016년 209건, 올해는 8월까지만 62건의 스포츠 비리가 신고 되었고 유형별로는 조직사유화가 248건으로 가장 많았고 승부조작(편파판정)이 87건, 폭력이 30건, 입시비리가 21건 순으로 나타났다.


종목별로는 태권도가 106건으로 가장 많았고, 야구가 71건, 축구가 63건으로 다수를 차지했고, 빙상 22건, 아이스하키 15건, 스키 10건, 봅슬레이 4건 등 평창 동계올림픽 개최와 관련된 종목들도 포함된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대한체육회는 최근 ‘스포츠4대악’ 관련자라 하더라도 구제받을 수 있도록 내부규정을 개정해, 24명에 대한 구제심의를 통해 14명의 징계를 감경해 비난을 사고 있다.


곽상도 의원은 “매년 스포츠 비리가 끊이지 않고 이에 대한 지적도 계속되고 있지만 정부의 조치는 오히려 거꾸로 가고 있다”며 “스포츠만큼은 모두가 공정하고 깨끗해야한다는 국민들의 바램을 실현하기 위해 악순환의 고리를 끊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제타임스의 모든 기사(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Share on Google+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밴드밴드
기사입력: 2017/10/18 [20:50]  최종편집: ⓒ 국제타임스
 
 
  靑三敎育隊 兼 平生敎化矯導所
이전 1/99 다음
개인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등록번호:서울아01027|등록일자: 2009년 11월 13일
|회장;김원철|부회장;김종길|발행인:신상돈|편집위원장;김동수|주필:천상기|편집국장:주하영|본 신문의 기사 내용과 사진의 관계는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죽여야 돼! 조져야 돼!등의 표현은 만화로 보시면 됩니다 기사제보=E-mail - wbctimes@hanmail.net 주소:서울시 종로구 당주동 미도파광화문빌딩 503-504호 |전화번호:02-3148-0111 |팩스:02-3147-1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