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보이지 않는 손은 거만·오만·불법·육갑질 등을 틀림없이 망하게 한다. 지금까지도 자살·이혼·감방·불치병·집안싸움 등으로 말하고 있다" 정감단 "지금까지 재벌들이 국가와 국민께 얼마나 많은 죄를 져질렀는지 조사한다"
"곳간에 현금 넘쳐나는 대기업"...삼성전자·현대차·기아차·현대중공업·SK
 
記者 선창구
 
 

국내 최대 기업인 삼성전자의 현금성자산이 8년 동안 13배, 현대차는 5배 급증했다.


시가총액 상위 100대 기업으로 확대해도 증가율이 350%다.


19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간사인 더불어민주당 박광온 의원이 코스피 시가총액 상위 100대 기업(금융주·우선주 제외)의 연결 재무제표를 분석한 결과 이들 기업의 현금성 자산은 지난해 말 기준 127조7천80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8년 전인 2008년 말(36조4천300억원) 대비 350.8% 늘어난 수준이다.


같은 기간 코스피 상장사 100대 기업의 자산총액은 777조9천800억원에서 2천84조4천100억원으로 267.9% 증가했다.


기업별로 보면 지난해 말 기준 삼성전자의 현금성자산이 32조1천100억으로 가장 많았다. 2008년 말(2조3천600억원) 대비 1천360% 급증했다.


현대차는 2008년 말 1조7천600억원에서 지난해 말 7조8천900억원으로 449% 증가했다.


같은 기간 SK는 600억원에서 7조900억원으로 무려 1만% 이상 늘어났고, 현대중공업은 648%, 기아차는 336% 증가한 4조3천300억원과 3조600억원으로 집계됐다.


대체적으로 시가총액이 클수록 현금성자산 보유 금액 역시 더 많이 늘어났다.


지난해 말 기준 코스피 시가총액 상위 10대 기업의 현금성자산은 54조7천200억원으로 8년 전에 비해 606.2% 증가했고, 상위 20대 기업은 412.7% 늘어난 79조2천300억원이었다.


상위 30대 기업의 현금성 자산은 90조6천200억원으로 389.9%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박광온 의원은 "대기업들이 현금만 쌓아 두는 것은 장기적으로 회사 이익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면서 "일자리에 적극적으로 투자해야 내수가 늘고 결국 모든 경제 주체가 성장할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국제타임스의 모든 기사(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Share on Google+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밴드밴드
기사입력: 2017/10/19 [11:17]  최종편집: ⓒ 국제타임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이빨은 망치로,
  눈깔은 송곳으로 완치시킨다
이전 1/46 다음
개인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등록번호:서울아01027|등록일자: 2009년 11월 13일
|회장;김원철|부회장;김종길|발행인:신상돈|편집위원장;김동수|주필:천상기|편집국장:주하영|본 신문의 기사 내용과 사진의 관계는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죽여야 돼! 조져야 돼!등의 표현은 만화로 보시면 됩니다 기사제보=E-mail - wbctimes@hanmail.net - wbctimes@naver.com -knbfff@nate.com
주소:서울시 종로구 당주동 미도파광화문빌딩 503-504호 |전화번호:02-3148-0111 |팩스:02-3147-1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