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강남 황제사옥에 임직원 평균연봉 7천 3백만 원, 조환익씨·이성한씨 한전의 전력 빅데이터 센터 방만 경영의 끝판왕!
 
記者 선창구
 
 

전력 데이터의 민간 활용을 촉진할 목적으로 설립된 한국전력공사의 전력 빅데이터 센터가 방만한 경영과 전문성 부재, 그리고 부진한 데이터 제공 실적으로 빈축을 사고 있다.


23일 김규환 자유한국당 의원이 한국전력공사에서 입수한 ‘전력 빅데이터 센터의 월별 비용집행 현황’을 보면 2017년 1월(센터 본격 운영시점)부터 8월까지 센터 사옥의 임차료, 임직원 여비와 홍보비 등을 포함해 총 1억 4천 7백만 원을 집행했는데 이 중 64%에 육박하는 9천 4백만 원을 강남 소재의 고액 사무실(임차료 및 관리수수료 포함 월 1,177만 원)을 임차하는데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아울러 같은 기간 9명의 임직원에 지급된 여비교통비는 약 2천 5백만 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밝혀졌으며 이는 월 평균 311만 원으로 직원 당 약 34만 원을 수령 받은 셈이다.


또한, 센터에 근무하는 임직원 내역을 살펴보면 9명 전원이 한전 및 한전계열사 출신으로 빅데이터 관련 학위나 현장 경험 등이 전무함에도 불구하고 고액의 연봉을 수령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 의원이 제시한 ‘전력 빅데이터 센터의 임직원 명단·주요이력·연봉’을 보면 센터 본부장 1억 1천만 원(한전 1직급, 배전 직군), 기획팀장 8천 만 원(한전 3직급, 통신 직군), 서비스개발팀장 9천 8백만 원(한전 3직급, 배전 직군), 소비자정보팀장 6천 1백만 원(한전 3직급, 통신 직군) 등 평균 임직원 연봉은 7천 3백만 원에 육박하지만 정작 빅데이터 관련 전문성은 부재한 것으로 밝혀졌으며 해당 분야의 외부 전문가 채용기록 또한 전무한 것으로 밝혀졌다.


더욱 문제는 8개월 간 1억 4천만 원에 육박하는 센터의 운영비 대비 전력 데이터 제공 실적은 고작 66건에 불과해 운영의 실효성이 없다는 점이다. 김 의원이 제공한 ‘전력 빅데이터 센터의 전력 데이터 제공 내역’을 살펴보면 2017년 1월부터 9월까지 총 66건의 전력 데이터를 제공했는데 이 중 48%인 32건은 대학생과 대학원생 위주의 단순 학업자료 취합이 목적이었으며 주요 고객인 기업과 연구소는 각각 8건과 4건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김규환 의원은 “한전의 전력 빅데이터 센터는 방만한 경영과 전문성의 결여, 그리고 부진한 실적까지 삼박자를 꽉 채운 엉터리 조직”이라며 “빅데이터 운용 서버가 한전 본사인 나주에 있는데 굳이 강남에 고액사무실을 임차한 이유를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가 없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 의원은 “임직원 모두 한전 및 한전계열사 출신으로서 빅데이터 관련 직무경험이 전무한데도 불구하고 평균 7천 3백만 원의 고액연봉을 수령하는 중”이라며 “다달이 34만 원에 육박하는 여비교통비 지원에 강남 한복판에서 근무하는 횡재를 공개채용을 통해 외부 전문가에게 뺏기고 싶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규환 의원은 “센터 운영의 실효성도 전무한데 버젓이 운영되고 있다는 건 결국 센터 설립의 취지가 한전 계열사 직원들의 자리보전 차원이었던 것”이라며 “국민의 전기요금을 통해 벌어들인 예산으로 운영되는 만큼 한전은 센터의 운영 내역과 실적을 원점에서 재검토하고 전문성 강화를 위한 특단의 대책을 강구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제타임스의 모든 기사(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Share on Google+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밴드밴드
기사입력: 2017/10/23 [14:45]  최종편집: ⓒ 국제타임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이빨은 망치로,
  눈은 송곳으로 완치시킨다
이전 1/47 다음
개인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등록번호:서울아01027|등록일자: 2009년 11월 13일
|회장;김원철|부회장;김종길|발행인:신상돈|편집위원장;김동수|주필:천상기|편집국장:주하영|본 신문의 기사 내용과 사진의 관계는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죽여야 돼! 조져야 돼!등의 표현은 만화로 보시면 됩니다 기사제보=E-mail - wbctimes@hanmail.net - wbctimes@naver.com -knbfff@nate.com
주소:서울시 종로구 당주동 미도파광화문빌딩 503-504호 |전화번호:02-3148-0111 |팩스:02-3147-1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