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남동발전 등 발전5사 정박기간에 하역 못 해 지불한 돈 수천억원 달해!
체선료 무려 3,865억 2,500만원..전기요금 상승 요인
 
記者 최춘헌
 
 

발전5사가 정박기간에 하역을 하지 못 해 선주에게 지급한 돈이 수천억원에 달하고 있으며, 이는 발전원가 상승요인으로 작용하여 전기요금을 올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국민의당 이찬열 의원이 산업통상자원부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 2001년 한국전력공사로부터 발전5사가 분사한 이후 올해 9월까지 선주들에게 지급한 체선료가 무려 3,865억 2,500만원에 달하며, 체선일수만 18,379일인 것으로 드러났다.

 

구체적으로 체선비용 총 발생액이 가장 큰 발전사는 남동발전으로 1,078억 9,700만원을 지급했으며, 체선일수가 4,991일에 달했다. 이어 서부발전 914억 5,000만원(3,975일), 동서발전 768억 2,600만원(3,866일) 순이었다.

 

발전사별 사유를 살펴보면, 중부발전은 수급안정성 확보를 위한 연료 추가 구매 등 선박 운용증가로 선박대기가 늘었으며, 태풍 등 기상악화, 파업 및 하역부두, 하역설비 공사 등을 이유로 들었다. 서부발전은 태안항의 경우 방파제 역할을 하는 지형, 지물이 없어 기상악화에 따른 항만당국의 피항명령으로 빈번한 이·접안이 발생하고, 저탄공간 부족에 따라 하역이 지체된다고 설명했다.

 

또한 남부발전은 일일 석탄사용량 증가에 따른 부두점유율이 증가하고 있으며, 저탄공간이 협소하고 하열설비 노화화 등 항만 인프라 부족을 원인으로 꼽았다. 동서발전은 기상악화 및 돌발 하역설비 수리로 인한 하역지연을, 남동발전은 배선계획 차질 및 하역설비 고장 등을 체선발생 원인으로 분석했다.

 

이러한 체선료는 각 발전사별로 차이는 있지만 적게는 0.36%에서 많게는 약 1% 미만 정도의 발전원가 일부를 차지하는 것으로 추정되며 이는 전기요금 상승으로 연결된다.

 

이찬열 의원은 “체선료는 발전원가 상승요인으로 작용하여 전기요금을 올리고 있다. 그 금액이 크든, 적든 발전사의 잘못으로 국민에게 불필요한 부담을 끼쳐서는 결코 안 된다. 체선료 규모를 최대한 줄여, 전기요금 인상 요인을 차단하기 위한 각고의 노력이 필요하다.”며, “저탄장 증설을 추진하고, 하역기에는 정비일정을 조정하여 불시 정비를 최소화해야 한다. 또한 유연탄 공급사 및 선사 등과 협업을 통해 실시간 통합수급관리가 가능하도록 하여, 효율적 배선 관리를 통해 체선 발생을 최소화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국제타임스의 모든 기사(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Share on Google+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밴드밴드
기사입력: 2017/10/24 [14:13]  최종편집: ⓒ 국제타임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이빨은 망치로,
  눈은 송곳으로 완치시킨다
이전 1/47 다음
개인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등록번호:서울아01027|등록일자: 2009년 11월 13일
|회장;김원철|부회장;김종길|발행인:신상돈|편집위원장;김동수|주필:천상기|편집국장:주하영|본 신문의 기사 내용과 사진의 관계는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죽여야 돼! 조져야 돼!등의 표현은 만화로 보시면 됩니다 기사제보=E-mail - wbctimes@hanmail.net - wbctimes@naver.com -knbfff@nate.com
주소:서울시 종로구 당주동 미도파광화문빌딩 503-504호 |전화번호:02-3148-0111 |팩스:02-3147-1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