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중부발전 등 5개 발전사, 발전중단으로 134억 6,400만원 손실!
 
記者 최춘헌
 
 

발전5사는 발전소의 안전한 가동과 점검을 위해 정기적인 정비를 실시하고 있으나 정비기간 외 발전기 고장 등으로 인한 손실이 상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국민의당 이찬열 의원이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제출받은 ‘발전5사별 계획정비 기간 외 발전소 중단시간 및 손실 비용’을 분석한 결과, 발전소는 지난 2012년부터 올해 8월까지 총 406회나 발전을 멈췄다. 이를 날짜로 환산하면 무려 288일 18시간 54분 동안 중단된 것이며 이로 인한 손실액도 134억 6,400만원에 달한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중부발전이 114회 중지되어 발전5사 중 가장 잦았으며, 정지시간도 134일 21시간 4분으로 가장 길었다. 반면 손실액의 경우는 동서발전이 57억 3,900만원으로 가장 컸으며, 중부발전이 30억 1,300만원으로 그 뒤를 이었다.

 

또한 최장 발전중단 현황을 분석한 결과, 중부발전의 경우 보령화력발전소 전력케이블 화재로 전기설비 교체를 위해 무려 91일 2시간 동안 발전이 중단된 적이 있으며, 동서발전 당진화력발전소는 저압터빈 블레이드 절손으로 손상설비 예비품 교체 등으로 26일 1시간 동안 발전이 중단됐다.

 

손실총액이 가장 컸던 경우는 동서발전 당진화력발소의 저압터빈 블레이드 절손으로 22억 7,600만원이 들어갔고, 동 발전소의 냉각수 누설 진단 및 권선 교체로 21억 1,900만원이 소요됐다.

 

이찬열 의원은 “계획정비 외 급작스러운 발전 중단이 잦을 경우 국민의 불안이 커지고, 발전5사의 발전소 운용 능력에 대해 의문을 제기할 수 밖에 없다.”며 “계획정비 등 평소 철저한 점검으로 중단기간과 손실액을 줄이고, 보다 안정적인 에너지 공급이 이뤄질 수 있도록 주의를 기울여달라.”고 당부했다.


국제타임스의 모든 기사(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Share on Google+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밴드밴드
기사입력: 2017/10/24 [17:23]  최종편집: ⓒ 국제타임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이빨은 망치로,
  눈은 송곳으로 완치시킨다
이전 1/47 다음
개인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등록번호:서울아01027|등록일자: 2009년 11월 13일
|회장;김원철|부회장;김종길|발행인:신상돈|편집위원장;김동수|주필:천상기|편집국장:주하영|본 신문의 기사 내용과 사진의 관계는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죽여야 돼! 조져야 돼!등의 표현은 만화로 보시면 됩니다 기사제보=E-mail - wbctimes@hanmail.net - wbctimes@naver.com -knbfff@nate.com
주소:서울시 종로구 당주동 미도파광화문빌딩 503-504호 |전화번호:02-3148-0111 |팩스:02-3147-1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