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성태씨 “자동차 리콜, 5년새 3배 증가, 시정률은 15%p 감소”…"기아현대차주식회사 회장 정몽구씨 경영 총체적으로 점검해야" 대한민국악폐척결단
 
記者 박인환desker0007@daum.net
 
 

자동차 리콜 건수가 5년새 3배로 늘어난 반면, 시정률은 지속적으로 떨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3년 93.7%에 이르렀던 리콜 시정률은 지난해 72.3%까지 떨어졌다.

 

27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동차 리콜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자동차 리콜 건수는 국산차 32건, 수입차 181건 등 모두 213건이었던 반면, 시정률은 국산차 74.1%, 수입차 69.2% 등 72.3%에 머물렀다.

 

자료에 따르면, 2012년 79건에 불과했던 리콜 건수는 2013년 88건, 2014년 164건, 2015년 176건으로 매년 급증했으며, 지난해에는 무려 213건에 이르렀다. 반면 시정률은 2012년 87.3%에서 2014년 93.7%로 증가했으나, 2014년 다시 92.1%로 떨여졌고, 2015년에는 85.4%, 지난해에는 72.3%로 급감했다.

 

산지별로는 국산차 리콜 건수가 2012년 16건에서 2016년 32건으로 2배 증가하는 동안 수입차 리콜 건수는 2012년 63건에서 2016년 181건으로 3배 급증했으며, 시정률에 있어서는 2013년 93.8%에 이르렀던 국산차 리콜 시정률이 2016년에는 74.1%로 19.7%p 감소했고, 역시 2013년 91.4%에 이르렀던 수입차 리콜 시정률이 2016년에는 69.2%로 무려 22.2%p 급감했다.

 

한편, 업체별로는 지난해 현대자동차 리콜 미조치율이 13.3%로 가장 높았고, BMW 코리아 4.5%, 혼다 코리아 2.8%, 한국지엠 2.2% 순으로 미조치율이 높았다.

 

김성태 의원은 “자동차 리콜은 안전문제와 직결된 사안인 만큼 소비자들도 적극적으로 리콜에 응해야 하겠지만 제작자들도 리콜 시정률을 제고할 수 있도록 방안을 강구해야 할 것”이라며 “시정률 제고 이전에 리콜 건수 자체가 늘어나는 현상은 바람직하지 못한 만큼, 출시에 급급해 결함에 소흘히 하지 않도록 리콜 건수 자체를 줄이려는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제타임스의 모든 기사(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Share on Google+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밴드밴드
기사입력: 2017/10/27 [09:46]  최종편집: ⓒ 국제타임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이빨은 망치로,
  눈깔은 송곳으로 완치시킨다
이전 1/46 다음
개인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등록번호:서울아01027|등록일자: 2009년 11월 13일
|회장;김원철|부회장;김종길|발행인:신상돈|편집위원장;김동수|주필:천상기|편집국장:주하영|본 신문의 기사 내용과 사진의 관계는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죽여야 돼! 조져야 돼!등의 표현은 만화로 보시면 됩니다 기사제보=E-mail - wbctimes@hanmail.net - wbctimes@naver.com -knbfff@nate.com
주소:서울시 종로구 당주동 미도파광화문빌딩 503-504호 |전화번호:02-3148-0111 |팩스:02-3147-1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