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상조씨 공정위, 외부 접촉 통제한다면서 핵심부서인 기업집단국은 외부 임대건물에"
 
記者 장선동
 
 

공정거래위원회가 등록된 대기업·로펌 직원만 청사 출입을 할 수 있도록 한 한국판 로비스트 규정을 내놨지만, 정작 로비 대상 1순위로 꼽히는 기업집단국의 출입 관리는 허술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31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바른정당 유의동 의원이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한 달 전에 공정위에서 야심차게 출범시킨 소위 핵심부서인 기업집단국이 세종청사가 외부 민간건물에 임대 사무실을 사용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무실 임차 현황

임차기간

임차사유

임차료

해당부서

2017.9.22.~

2019.9.21

기업집단국 등 조직신설에 따른 추가소요공간은 세종청사내 여유공간이 없어 청사관리본부로부터 청사 임차를 승인 받음.

13,273,200

(부가세 제외)

기업집단국(32),

지식산업감시과(7)

 

해당 건물은 1~3층에 병원이 들어서있고, 공정위는 4층 사무실에 2년간 임차중인데,

 

세종청사 외부이기 때문에 청사관리사무소처럼 기본적인 보안 목적의 출입 관리조차 이뤄지지 않고 있다.

세종청사라면 <청사출입 보안 매뉴얼>에 따라, 안내데스크에서 얼굴인식시스템을 포함해서 신원확인을 통해 출입증을 교부하고 하지만,

 

세종청사 외부에 위치한 기업집단국과 지식산업감시과는 이런 기본적인 보안 매뉴얼도 적용받지 못하고 있는 상태이다. 임대 사무실에 설치된 보안관련 시설이라고는 무인경비시스템과 카드로 출입문을 자동 개폐하는 자동화시스템 뿐이다.

 

구분

수량

단가()

금액()

RFREADER

2

750,000

1,500,000

EXIT BUTTON

2

80,000

160,000

DOOR LOCK

2

350,000

700,000

SWITCH HUB

1

450,000

450,000

DOOR CONRTOL UNIT

1

2,800,000

2,800,000

카드등록기

1

250,000

250,000

출입통제 운영PC

(S/W포함)

1

3,300,000

3,300,000

출입구 도어

2

3,200,000

6,400,000

디지털도어락

10

220,000

2,200,000

합성수지가요전선관

120

180

21,600

UTP 케이블

220

470

103,400

데이터 케이블

120

701

84,120

무인경비시스템

 

 

매월 165,000

임차 사무실 보안 장비 및 시설물 현황

 

지난주 25일 공정위는 정부 최초로 <외부인 출입 접촉 관리방안 및 윤리준칙> 도입을 발표했다.

 

대기업이나 로펌으로 나간 OB(전관)나 대형법무법인 소속 변호사 회계사들은 사전에 출입등록을 해서, 방문기록과 면담내용은 상세하게 기록에 남기도록 하고, 그렇지 않은 외부인은 공정위와 사실상 접촉을 할 수 없도록 빗장은 건다는 내용이다.

 

부적절한 접촉을 차단한다면서 방문자를 사전에 등록하라는 초강수를 두었지만, 정작 기업집단국 같은 핵심 조직은 기본적인 보안도 허술한 청사 밖 임대사무실로 이사를 내보낸 것이다.

 

유의동 의원은 공정위 직원들의 부적절한 접촉 방지는 고사하고, 청사관리소처럼 기본적인 보안 목적의 출입 관리 조차 이뤄지지 않고 있는 점은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국제타임스의 모든 기사(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Share on Google+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밴드밴드
기사입력: 2017/10/31 [11:18]  최종편집: ⓒ 국제타임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이빨은 망치로,
  눈은 송곳으로 완치시킨다
이전 1/47 다음
개인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등록번호:서울아01027|등록일자: 2009년 11월 13일
|회장;김원철|부회장;김종길|발행인:신상돈|편집위원장;김동수|주필:천상기|편집국장:주하영|본 신문의 기사 내용과 사진의 관계는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죽여야 돼! 조져야 돼!등의 표현은 만화로 보시면 됩니다 기사제보=E-mail - wbctimes@hanmail.net - wbctimes@naver.com -knbfff@nate.com
주소:서울시 종로구 당주동 미도파광화문빌딩 503-504호 |전화번호:02-3148-0111 |팩스:02-3147-1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