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여당 "평양초청 '발끈' 한국당, 어느 나라 정당인지 의심스러워"
 
記者 나진구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11일 북한의 문재인 대통령 평양 초청에 발끈하는 자유한국당의 수준이 의심스럽다고 전했다.


백혜련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의 평양초청 제안에 '여건 조성'의 중요성을 언급했다"며 "이는 무조건적인 수락이 아님을 의미한다"고 했다.


다음은 그 논평 전문이다.


자유한국당이 일말의 양심과 책임감을 느낀다면, 대북 정책을 포함한 외교 전반에 파탄을 불러온 박근혜정부의 무능함에 대국민 사과부터 해야 할 것이다.

 

문재인 정부는 급작스런 출범에도 불구하고 전임 정부의 외교 실패를 빠르게 극복해왔다.

 

특히, 대북문제에 관해서는 초지일관 굳건한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전 세계적 공조를 이끌어내고 있으며 평창올림픽 북한 참가라는 엄청난 성과까지 이뤄냈다.

 

북한의 참가결정부터 본격적인 방남에 대한 대처 및 후속 조치 역시 미국과의 조율을 거쳐 진행하고 있는 것은 주지의 사실이다.

 

이미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의 평양초청 제안에 ‘여건 조성’의 중요성을 언급했으며, 이는 무조건적인 수락이 아님을 의미한다.

 

중요한 것은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한반도 평화를 향한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다는 것이며, 이는 어느 누구도 부인하지 못할 사실이다.

 

그러나 자유한국당은 이 과정을 단순 이벤트, 인기놀음, 볼거리 쇼를 넘어 이적행위라는 망발을 늘어놓고 있다.

 

낡은 색깔론으로 중무장하여 평창올림픽 깎아내리기에 혈안이 된 자유한국당의 모습을 볼 때, 망발의 저의는 알겠지만 제1야당으로서 수준이 의심스럽다.

 

평창올림픽 후에도 북한이 남북관계 개선 및 한반도 평화를 향한 진정어린 행보를 지속적으로 보여줄 때만이 실질적인 개선으로 나아갈 수 있으며, 한미를 포함하여 전 세계가 이를 예의주시할 것임은 분명하다.

 

자유한국당이 진정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정당이라면, 정파적 이해관계에 따른 초치기 행위가 아니라 한반도 평화를 위한 전 세계적 움직임에 적극 협력해주길 바란다.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Share on Google+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밴드밴드
기사입력: 2018/02/11 [16:51]  최종편집: ⓒ 국제타임스
 
 
실화   공갈 치지 마라!
이전 1/100 다음
개인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등록번호:서울아01027|등록일자: 2009년 11월 13일
|회장;김원철|부회장;김종길|발행인:신상돈|편집위원장;김동수|주필:천상기|편집국장:주하영|본 신문의 기사 내용과 사진의 관계는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실황 영상 내용 등은 본 신문의 뜻과는 무관합니다. E-mail - wbctimes@hanmail.net 주소:서울시 종로구 당주동 미도파광화문빌딩 503-504호 :02-3148-0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