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바른정당 "김여정, 2박 3일간 수지맞는 '화전양면술' 구사"
 
記者 이광식
 
 

바른정당은 11일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의 2박 3일간의 방남 활동에 대해 "김정은의 '화전양면술(평화를 이야기하면서 동시에 전쟁을 준비하는 전술)'은 화려하게 구사됐다"고 했다.


이종철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우리는 무엇을 얻었느냐"며 이같이 토했다.


다음은 그 논평 전문이다.


북한 고위급 대표단이 방문한 2박 3일간
김정은의 '화전양면술'은 화려하게 구사되었다.

청와대가 김여정이 온다고 흥분하는 동안
평양은 열병식을 통해 '핵 전략'의 '마이 웨이'를 세계에 과시했다.

북한에 '코드'를 맞춘 한국 정부의 각종 '부화뇌동'으로
'한미균열', '남남갈등'은 효과를 극대화하였다.

반면 우리는 무엇을 얻었는가.

대표단에 김여정이 포함된 것?
남북정상회담 가능성이 부상한 것?

문재인 대통령은 김여정을 비롯한 북한 고위급 대표단을
무려 2시간 50분이나 만났지만
핵에 대해서는 한 마디도 하지 않았다.

기억에 남는 건,
문재인 대통령이 김여정을 네 차례 만났다는 '스킨십'밖에 없다.

북핵을 함구한 스킨십은
북한이 원하는 것이지
우리가 바라는 것이 아니다.

북한만 '수지맞는 장사'가 됐다.


국제타임스의 모든 기사(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Share on Google+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밴드밴드
기사입력: 2018/02/11 [22:59]  최종편집: ⓒ 국제타임스
 
 
  靑三敎育隊 兼 平生敎化矯導所
이전 1/99 다음
개인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등록번호:서울아01027|등록일자: 2009년 11월 13일
|회장;김원철|부회장;김종길|발행인:신상돈|편집위원장;김동수|주필:천상기|편집국장:주하영|본 신문의 기사 내용과 사진의 관계는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죽여야 돼! 조져야 돼!등의 표현은 만화로 보시면 됩니다 기사제보=E-mail - wbctimes@hanmail.net 주소:서울시 종로구 당주동 미도파광화문빌딩 503-504호 |전화번호:02-3148-0111 |팩스:02-3147-1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