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당 "김기식, 우리은행 돈으로 외유성 출장…즉각 파면해야"
"검찰, 김기식과 우리은행 즉시 수사하십시요. 靑과 여야, 정치들 그만하십시요"
 
記者 김성수toms2468@nate.com
 
 

자유한국당은 7일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을 둘러싸고 제기되는 외유 의혹 등과 관련 "즉각 파면하라"고 강조했다.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김 원장은 앞으로는 개혁을 외치며, 뒤로는 피감기관의 주머니를 털어 마음대로 주물렀다"며 이같이 촉구했다.

장 수석대변인은 "아무리 상상을 초월하는 불법행위와 거짓을 자행해도 내가 임명하면 '국민들 쯤이야'라는 독선이 깔려있다"면서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은 앞으로는 개혁을 외치며, 뒤로는 피감기관의 주머니를 털어 마음대로 주물렀다. 심지어 한두 번 해본 솜씨가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장 수석대변인은 이어 "여비서까지 대동해 뇌물여행을 하고, 정권의 실세를 데려와 600만 원대 억지 강의료를 수수하고, 우리은행 돈으로 단독 외유를 갔다면 사퇴를 떠나 뇌물죄로 검찰의 포토라인에 서야 할 범죄자가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장 수석대변인은 " 문재인 정권은 이러한 '불법'과 '위선'을 또다시 '정의'와 '공정'으로 포장하여 '나라다운 나라'를 입에 올릴 것인가"라고 개탄했다.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Share on Google+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밴드밴드
기사입력: 2018/04/07 [14:45]  최종편집: ⓒ 국제타임스
 
 
실화   警告!
이전 1/105 다음
개인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등록번호:서울아01027|등록일자: 2009년 11월 13일
|회장;김원철|부회장;김종길|발행인:신상돈|편집위원장;김동수|주필:천상기|편집국장:주하영|본 신문의 기사 내용과 사진의 관계는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실황 영상 내용 등은 본 신문의 뜻과는 무관합니다. 본 기사 외에 발언 내용들은 발행인 시위-집회 발언 초안들입니다. E-mail - wbctimes@hanmail.net 주소:서울시 종로구 당주동 미도파광화문빌딩 503-504호 :02-3148-0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