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동철 "김기식 검찰고발…신속 수사 없으면 국조·특검도 추진"
 
記者 정형석 president2468@naver.com
 
 

김동철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10일 "바른미래당은, 김기식 금감원장의 직위를 이용한 해외 접대출장 의혹과 관련해, 특가법상 뇌물죄, 직권남용죄, 강요죄로 오늘 검찰에 고발조치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모두발언에서 "김 원장은 피감기관의 돈으로 버젓이 접대성 외유를 다녀왔는데, 그런 인물이 김영란법을 주도했다니 그 가증스러움에 할 말을 잃게 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김 원장이 피감기관 3곳에서 제공받은 항공료, 숙박비는 4000만원에 달한다"며 "이는 명백한 뇌물죄에 해당하고, (특가법에 따르면 )뇌물금액 3000만원 이상이면 5년 이상 유기징역에 처하게 돼 있다"고 전했다.


이어 "13대 국회 당시 자동차공업협회로부터 해외여행경비로 3168만원, 1만6000달러 등을 지원받은 국회의원 3명이 특가법상 뇌물죄로 기소돼 징역형을 선고받은 선례를 볼 때 (김 원장의 사례는) 분명한 뇌물죄"라고 거듭 밝혔다.


아울러 "검찰은 김 원장의 뇌물 외유사건을 철저히 수사하고 일벌백계 해야 한다"며 "압수수색을 포함해 즉시 수사에 착수함은 물론, 이런 가증스런 범죄에 대해서는 법정 최고형으로 다스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수사 때처럼 검찰이 신속한 수사에 나서지 않으면 우리는 특검을 고려할 수밖에 없다"며 "바른미래당은 차제에 김 원장 외유에 대해 국정조사를 제안한다. 김 원장 스스로가 출장비를 제공해준 기관에 혜택을 준적이 없다고 주장하고 있으니 여야가 공동으로 시시비비를 가리면 되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수석부대표, 권은희 최고위원 등은 이날 서울중앙지검을 찾아 김 원장에 대한 고발장을 접수했다.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Share on Google+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밴드밴드
기사입력: 2018/04/10 [16:34]  최종편집: ⓒ 국제타임스
 
 
  靑三敎育隊 兼 平生敎化矯導所
이전 1/100 다음
개인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등록번호:서울아01027|등록일자: 2009년 11월 13일
|회장;김원철|부회장;김종길|발행인:신상돈|편집위원장;김동수|주필:천상기|편집국장:주하영|본 신문의 기사 내용과 사진의 관계는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죽여야 돼! 조져야 돼!등의 표현은 만화로 보시면 됩니다 기사제보=E-mail - wbctimes@hanmail.net 주소:서울시 종로구 당주동 미도파광화문빌딩 503-504호 |전화번호:02-3148-0111 |팩스:02-3147-1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