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성태 "김기식, 국정조사 통한 청문회 추진할 것"
 
記者 이창훈 knbf123@naver.ccom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1일 "김기식 금감원장을 둘러싼 의혹들이 여전히 고구마 줄기처럼 줄줄이 이어지는 만큼 차제에 국정조사를 통한 국회 청문회도 병행해서 추진하는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 모두발언에서 "어제 자유한국당이 김기식 금감원장을 뇌물과 집권남용, 공직자윤리법 위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조치했다. 우리당뿐만 아니라 바른미래당과 시민단체도 어제 김 원장을 서울중앙지검과 서울남부지검에 각각 고발이 이루어졌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 좋은기업 지배연구소 단체에게 270만원씩 상대적으로 적은 액수로 출연받은데 비해 박모씨, 강모씨 등 특정 개인에겐 1000만원식 현금을 출연받았다"며 "아울러 주식회사 한샘에게 500만원의 현금을 받은 사실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그는 "김 원장은 정치자금으로 민주당 내 연구단체인 '더좋은미래'와 자신이 설립한 '더미래연구소'에 매월 20만원씩의 월회비를 납입했다"며 "그리고 19대 국회 임기가 끝나는 2016년 5월 더좋은미래에 연구기금 명목으로 무려 5000만원을 한꺼번에 계좌이체했다"고 개탄했다.


김 원내대표는 "더좋은미래 소장의 사무실은 의원회관 902호였고 김 원장의 의원사무실도 같은 곳이었다"며 "도대체 무슨일이 이뤄지고 있는지 분명히 밝혀야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김 원장은 의원당시 상임위인 정무위원회 간사 지위를 악용, 더미래연구소를 통해 유감기관로부터 국정감사 전 1억 8000만원의 수강료를 챙겼다"며 "또 19대 국회 임기를 불과 10일 남겨둔 2016년 5월엔 정치후원금 잔액중 5000만원을 셀프후원했다"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더좋은미래가 민주당 의원들의 임의단체인지 또 연구기금을 기부받을 법인인지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며 "또 정치자금법상 국회의원이 정치자금을 후원하고 기부할 대상인지 여부도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면서 "더 가관인 것은 2016년 5월 20일 임기가 9일 남은 시점 보좌진의 퇴직금 명목인 6명 명의로 500만,400만 등 총 2200만원을 계좌이체했다"며 "김기식 의원이 더좋은미래로 기부한 5000만원과 더불어 한꺼번에 7200만원으로 사라진 것"이라고 지탄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정치자금 땡처리 예우, 땡처리 나눠먹기와 다단계 셀프 돈세탁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을만큼 이 또한 정치자금법 위반"이라며 "검찰은 업무상 횡령 소지가 없는지 명명백백하게 따져봐야한다"고 강조했다.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Share on Google+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밴드밴드
기사입력: 2018/04/11 [14:20]  최종편집: ⓒ 국제타임스
 
 
실화   警告!
이전 1/105 다음
개인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등록번호:서울아01027|등록일자: 2009년 11월 13일
|회장;김원철|부회장;김종길|발행인:신상돈|편집위원장;김동수|주필:천상기|편집국장:주하영|본 신문의 기사 내용과 사진의 관계는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실황 영상 내용 등은 본 신문의 뜻과는 무관합니다. 본 기사 외에 발언 내용들은 발행인 시위-집회 발언 초안들입니다. E-mail - wbctimes@hanmail.net 주소:서울시 종로구 당주동 미도파광화문빌딩 503-504호 :02-3148-0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