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바른미래 "'김기식 참사' 조국 사퇴해야…文대통령 사과도"
 
記者 정형석 president2468@naver.com
 
 

바른미래당은 16일 "이번 김기식 원장 사태는 청와대가 국민보다 ‘내 사람 지키기’를 우선함을 보여준 것이다"라고 논평했다.


권성주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감독기관 원장을 감당하기에 심각한 도덕성 문제가 확인 되었음에도 결국 정권을 지키기 위해, 내 사람을 지키기 위해 국민과의 기싸움까지 마다 않은 청와대 모습이 참담하기만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권 대변인은 이어 "'조국이 조국을 망치고 있다'고 할 만큼 인사를 망사(亡事)로 일관한 조국 민정수석의 즉각 사퇴는 물론 문 대통령은 이번 인사참사의 총괄자로서의 책임뿐만 아니라 권력에 취해 국민을 상대로 끝까지 기싸움을 벌였던 것에 사과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청와대 질의 내용 중 선관위 소관은 국회의원 임기 말 후원금과 보좌직원 퇴직금 뿐 임을 뻔히 아는 청와대가 선관위를 인사참사 탈출구로 활용한 것은 심각한 국정문란"이라며 "내 사람을 지키기 위해, 참여연대 문제가 청와대와 박원순 시장으로 확산되는 것을 막기 위해 선관위 해석에 책임을 떠넘긴 대통령의 도덕성도 비판 받아 마땅하다"고 지적했다.


권 대변인은 "바른미래당은 정권의 잘못된 인사와 특정세력 감싸기로 국정혼란을 초래한 청와대의 책임을 철저히 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Share on Google+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밴드밴드
기사입력: 2018/04/16 [21:59]  최종편집: ⓒ 국제타임스
 
 
실화   警告!
이전 1/27 다음
개인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등록번호:서울아01027|등록일자: 2009년 11월 13일
|회장;김원철|부회장;김종길|발행인:신상돈|편집위원장;김동수|주필:천상기|편집국장:주하영|본 신문의 기사 내용과 사진의 관계는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실황 영상 내용 등은 본 신문의 뜻과는 무관합니다. 본 기사 외에 발언 내용들은 발행인 시위-집회 발언 초안들입니다. E-mail - wbctimes@hanmail.net 주소:서울시 종로구 당주동 미도파광화문빌딩 503-504호 :02-3148-0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