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상욱 "윤석헌 금감원장, 조국 수석 사퇴 바란다"…대한민국민간순찰단 "대통령 동지, 가속페달에서 잠시 떼시고 3일간만 평안히 쉬십시요"
 
記者 정형석 president2468@naver.com
 
 
지상욱 바른미래당 정책위원회 의장은 25일 "윤석헌 금감원장이 대학 교수시절에 공기업과 민간기업 등 8곳에서 사외이사 또는 비상임이사로 활동했다는 언론의 보도가 있었다"고 비난했다.

지상욱 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문재인 정부의 전매특허인 민정수식실의 인사검증 부실과 그에 따른 인사참사가 또 발생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지 의장은 "2008년에는 5곳에 사외이사, 1곳에 비상임이사로 한꺼번에 6곳에 적을 올린 적도 있었다고 한다"며 "더욱이 전체 8곳 중에서 5곳에 대해서는 소속대학에 겸직신고조차도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또 그는 "그 중에서 HK저축은행에서 2006~2011년, 또 2013~2018년에 경우에는 ING생명, 이 경우에는 소속대학에 반드시 겸직신고를 해야 했음에도 불구하고 이를 신고하지 않아서 사립학교법 위반이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며 "본인은 겸직신고를 했을 것으로 기억되는데 안됐다면 자신의 불찰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 의장은 "문재인 정부의 대표적인 특징은 세상 혼자 선하고 정의로운 척 하면서 다른 모든 사람들을 악으로 몰아세우지만 대낮의 빛으로 그들이 걸어온 어두운 길을 비춘다면 그럴 자격이 없다. 윤석헌 금감원장은 자신의 불찰을 책임지고 사퇴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또 "더 나아가서 조국 청와대민정수석도 그만하면 무능함이 충분히 드러났다. 대학으로 돌아가서 후학들을 지도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윤 원장은 아직까지 의혹에 공식적으로 대응하지 않고 있다. 하지만 침묵이 길어질수록 금감원장의 거취를 둘러싼 후폭풍은 선거철 바람을 타고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국제타임스의 모든 기사(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Share on Google+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밴드밴드
기사입력: 2018/05/25 [19:22]  최종편집: ⓒ 국제타임스
 
 
  靑三敎育隊 兼 平生敎化矯導所
이전 1/100 다음
개인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등록번호:서울아01027|등록일자: 2009년 11월 13일
|회장;김원철|부회장;김종길|발행인:신상돈|편집위원장;김동수|주필:천상기|편집국장:주하영|본 신문의 기사 내용과 사진의 관계는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죽여야 돼! 조져야 돼!등의 표현은 만화로 보시면 됩니다 기사제보=E-mail - wbctimes@hanmail.net 주소:서울시 종로구 당주동 미도파광화문빌딩 503-504호 |전화번호:02-3148-0111 |팩스:02-3147-1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