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접민주통치해야!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싸구려저질방송” “정일이대변방송”
 
장재균
 
 

천안함 피격사건을 TV를 통해보며 이렇게 국민들은 목 놓아 불러본다. 살아서 돌아오라고 말입니다.


하지만 일부는 산화되어 시신을 찾을 수도 없고, 부모, 처자식의 곁으로 돌아온 아들은 한줌의 재가 된 채 영령이 되어 우리 곁을 영원히 떠나려 한다.

 

이런 애통한 모습을 본 우리에 젊은이들 뭘 머릿속에 떠올렸으며, 어떤 생각들을 하고 있을 런지 적지 아니 궁금하다.


젊은이들의 이웃의 형들이며 동생들이다 이들은 분명코 북한 괴뢰의 어뢰에 被擊(피격) 저렇게 사늘한 시신이 됐다.

지금 이 시각 젊은들 어떤 생각들을 하고 있는지? 알 수 없는 일이다. 쥐죽은 듯 남에 일 인양 먼 산만 바라보고 시시덕거리고 있으니 하는 말이다.

 


광우난동을 일으키며 광화문해방구 점령에 가담하여 같은 연배의 전경들을 각목과 쇠파이프로 머리, 팔, 다리 가리지 않고, 두들겨 패며, 전경버스를 불태웠던 그날 그렇게 밤새 국민을 불안케 했던 지난날의 개념 없는 젊은이들 그날의 그 기백은 어디로 사라졌는가? 이럴 때 똑바로 정신 차리고, 보아라! 뭐가 진실이고, 뭐가 잘 못 됐는지를... 자네들과 같은 젊은이가 북의 어뢰공격에 함선과 함께 이승을 달리했다.

 


젊은이들 늦지 않았다. 이제라도 우익의 대열에 서서 김정일 타도를 외처야 하며, 다함께 일어나 공갈, 협박, 살인을 일삼는 살인마 김정일 타도를 외처야 한다.


지금은 김정일 괴뢰도당을 무너트릴 수 있는 힘과 기백을 지닌 젊은이들이 일어나 쳐부숴야 할 때이며, 친북 北쪽새들을 까라 뭉개야 할 때이다.

 

그런데 아직도 이적 발언을 일삼는 “싸구려저질방송” “정일이대변방송” 거짓을 진실인양 보도하는 “사이비신문” “北쪽새 국회의원” 그리고 이적단체 모두를 우익단체와 젊은이들이 힘을 합쳐 함께 아작 내야할 때이다.


방송과 신문에서는 아직도 “김정일 위원장”이라고 하고 있다. 김정일이가 어느 나라 위원장인가? 이는 지난 從北정권의 잔재(殘滓)가 아직도 패악질을 하고 있다는 증거이다. 이럴 진데, 오늘도 지각없는 일부 지식인들과 젊은이들이 먹고 마시며, 쾌락에 빠진 퇴락의 길로 끌려가고 있다.

 




이 나라의 안보가 이렇게 不감증에 빠지게 된 그 원인중의 하나 친북정치꾼들의 국민 懷柔(회유)성 말장난질과 北쪽새의 선동방송이 한몫을 했다.

 



이 뿐인가? 이제 천안함 함수와 함미 모두 인양돼 전모가 밝혀질 것이다. 지난 천안함 피격사건을 자작극으로 몰려했던 전형적 친북성향의 언론과 단체 북괴의 소행임이 밝혀지는 즉시 이들을 처벌해야 한다.

이는 이명박 대통령이 지난 회견에서 도발이 들어나면 단호하게 대응하겠다. 라고 밝힌 것에 일맥상통한다.

 


이는 유엔 헌장 51조 국제법상 자위권을 행사할 수 있게 돼있어 평양이건 신의주건 개성이건 가릴 것 없이 초토화시켜야 한다.
 

 
기사입력: 2010/04/27 [05:36]  최종편집: ⓒ 국제타임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하나님께서 애독하시는 국제타임스
이전 1/88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