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언론   종교   고발
전체기사보기
조집시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실황] 정동영 “민주당 선거제도 개혁 망설임은 국민 기만 행위”
 
국제타임스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는 "선거제도 개혁 문제는 여당이 키를 쥐고 있다"며 "민주당이 이제 와서 망설이는 것은 국민을 기만하는 행위"라고 밝혔다.

정 대표는 12일 여의도 한 식당에서  기자들과 가진 오찬 자리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선거제도 개혁은 민주당이 야당 시절 당론으로 채택한 바 있고, 민주당의 대선 공약이자 문 정부 출범 중점 과제였다"고 지적한 뒤, "민주당만 결심하면 선거제도 개혁은 이뤄진다"고 말했다.


다음은 그 모두발언 전문이다.


꼭 일주일이다. 오늘 일요일이니깐 5일 전당대회하고 만 7일 경과했다.
엊그제 5.18 묘소 가서 다짐한 것처럼 평화민주당의 김대중 총재께서 목숨 건 단식으로 지방자치제를 관철했다. 1990년 10월의 일이다. 김대중 총재의 결단과 행동이 없었다면 아직도 지방자치를 실시하지 못하고 있었을 것이다. 헌법에 통일 이후 실시한다고 돼 있다. 남북 통일 이후 지방자치 한다고 돼 있는 것을 김대중 총재께서 목숨 건 단식투쟁으로 쟁취했다.
 
이제 평화민주당 정신 이어받은 민주평화당이 목숨 걸고 선거제도를 쟁취하고자 한다. 이것은 정치인이 이익을 보고자 하는 것이 아니고 국민에게 이익이 돌아가기 때문에 당의 운명을 걸 충분한 가치가 있다고 생각한다.
 
중앙선관위가 진보나 보수 기관이 아니다. 굳이 따지면 보수적 기관이다. 중앙선관위가 지금 선거제도 바꿔야 한다면서 연동형 비례대표제 기반으로 한 선거제도 개편안을 제출했다. 오죽했으면 선거제도 바꾸자고 했겠나. 70년간 지켜본 나머지 선거제도 바뀌지 않으면 정치가 바뀌지 않고 정치가 바뀌지 않으면 국민이 불행하다는 판단으로 낸 것으로 생각한다.

아무리 좋은 제도도 70년 되면 고쳐야 한다. 국회의원 뽑는 제도는 70년 됐다. 30년 전 대통령 뽑는 직선제로 바꿨다. 제도가 사상이고 세상을 바꾼다. 대통령 뽑는 제도를 직선제로 바꿔서 박정희, 전두환 체제 청산했다. 이제 국회의원 뽑는 제도를 바꿔서 정치를 위한 정치가 아니라 진정으로 국민 대표하고 국민 이익을 위한 정치를 해야 한다. 그래야 늘 국민들의 불신대상 제1호 기관으로 국회가 지목되는 그런 불명예를 벗어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주권자인 국민이 준 표만큼 국회의원 숫자를 할당해야 한다는 것이다.

매번 국민의 표랑 국회의원 숫자가 어긋난다. 지난 6.13 선거에서 경기도의회 142명인데 민주당이 52% 득표했다. 의석수는 142명 중 135명 차지했다. 이것이 승자독식제도의 폐단이다.
경기·대전·호남 의회에서 일당 일색이다. 지방자치 폐해가 극적으로 드러난 선거가 6.13 선거였다. 고쳐야 한다.
 
열쇠는 민주당이 쥐고 있다. 야당 때 그렇게 주장하고 당론으로 채택했고, 대선 때 공약이었고, 문재인 정부 출범 때 중점 과제였는데 이제 와서 또 망설이는 것은 국민 기만하는 행위라고 본다. 민주당만 결심하면 선거제도 개혁이 이뤄진다.
 
민주당 포함해서 많은 정치인이 DJ 묘소에 일 년에 몇 차례씩 참배한다. 다음주면 김대중 대통령 9주기 다가온다. 김대중 대통령 지론이 독일식 선거제도로 바꾸는 것이고, 노무현 대통령도 선거제도 개혁을 통해 바꾸려고 했다. 오죽했으면 대연정해서라도 바꾸려고 했겠나.
퇴임 후, 대통령 한 번 하는 것보다 선거제도 개혁이 중요하다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국회 개혁안 제출하면서 선거제도 개혁합의하면 분권형 권력구조 양보한다고까지 했다. 민주당이 결심하면 선거제도 개혁은 이뤄진다.
 
DJ 묘소 참배하고 노무현 대통령 묘소 참배하고, 노회찬 의원 장례식에서 가슴 아파하며 조문한 마음의 10분의 1만 발동하면 선거제도 개혁은 이뤄진다. 힘이 있을 때 개혁해야 한다. 또 민주당이 야당이 됐을 때 주장해봐야 그때는 이미 늦었다. 여당일 때, 높은 지지율 구가할 때가 적기다.
 
이 말씀을 꼭 민주당에 촉구하고자 한다. 내일 오후 2시 평화당 주최로 국회의원회관에서 선거제도 개혁으로 다당제 민주주의 시대를 열자는 제목의 토론회를 개최한다. 문희상 국회의장에게 전화 걸어서 축사 해주십사 부탁했다. 각 당 원내대표에게 와주십사 부탁했다.
내일 언론인 여러분 많이 와 주시길 부탁한다.
 
선관위보다는 국회가 앞장서야 한다는 말씀이 빠졌다. 선관위는 이미 안을 냈다. 2015년 2월 선관위 안을 냈다. 그러나 선관위 안은 현실적으로 국회 통과하기 어렵다.
지역구 국회의원을 줄이고, 비례 100명 지역 200명으로 돼 있다. 그런데 지역구 의원들이 자신의 지역구를 없애고 선거제도 개혁 하라고 하면 현실적으로 불가능하기 때문에 저는 지역구는 손대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연동형 비례를 하려면 비례대표 47명 갖고는 안 된다. 최소한 100명의 비례대표 필요하다. 353명인데, 국민 여러분 이해하리라고 생각한다. 국회 예산 10년간 동결해서 국회의원 300명에게 주는 세비를 353명에게 나누면 비서관, 세비 줄이면 국민이 양해할 것으로 생각한다.
 
아직 최고위와 구체적 협의는 오늘 내일 하겠지만, 박주현 대변인이 임명됐고, 원외에서 대변인 몇 분을 모시려고 한다. 내정으로 홍성문 마포갑 위원장이 임명됐다. 최고위원에서 특별히 반대안하면 2명 정도 원내대변인 모실까 한다.
 
비서실장으로 정대철 고문님 보좌관으로 정치 시작한, 저보다 정치 선배인 손동호 비서실장모시겠다.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Share on Google+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밴드밴드
기사입력: 2018/08/13 [23:26]  최종편집: ⓒ 국제타임스
 
 
실화   警告!
이전 1/28 다음
개인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등록번호:서울아01027|등록일자: 2009년 11월 13일
|회장;김원철|부회장;김종길|발행인:신상돈|편집위원장;김동수|주필:천상기|편집국장:주하영|본 신문의 기사 내용과 사진의 관계는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실황 영상 내용 등은 본 신문의 뜻과는 무관합니다. 본 기사 외에 발언 내용들은 발행인 시위-집회 발언 초안들입니다. E-mail - wbctimes@hanmail.net 주소:서울시 종로구 당주동 미도파광화문빌딩 503-504호 :02-3148-0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