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문화일반   미디어   종교   사진   경제사진
전체기사보기
문화 > 미디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민언련 신문방송 모니터]삼성 분식회계 의혹은 침묵…폴더블폰 공개는 환영
 
국제타임스
 
 

보고서 링크 : https://bit.ly/2AUi7Ry


삼성이 2015년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을 위해 삼성바오로직스(삼바)의 자회사인 삼성바이오에피스 가치를 부풀리는 분식회계를 저질렀다는 의혹이 나오고 있습니다. 7일에는 박용진 의원이 삼성 바이오로직스의 내부 문건을 공개하며 의혹에 대한 구체적인 증거가 등장해 파문이 더 켜졌습니다. 이재용 부회장의 승계를 위한 불법적 작업이 이뤄졌다는 정황이 하나 더 추가된 겁니다.

바로 다음날(8) 삼성은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에서 핸드폰을 접었다 폈다할 수 있는 폴더블폰을 공개했습니다. 공교롭게도 삼성의 부정행위와 신제품이 비슷한 시기에 터져나온 것이죠. 과연 언론은 어디에 방점을 뒀을까요?

신문 보도량

언론사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

삼성 폴더블폰 공개

경향

1

3

동아

0

0

서울

1

4(1면 사진기사 포함)

중앙

0

2(1면 사진기사 포함)

조선

0

1(1면 사진기사)

한겨레

2

3

합계

4

13

삼성 분식회계 의혹은 침묵폴더블폰 공개는 환영

주요 일간지 6개의 경우 극단적으로 보도량이 대조됐습니다. 8일부터 9일까지 이틀간, 6개 신문사의 삼성 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 내부문건 관련 보도량은 4건에 불과했으나 삼성 폴더블폰 공개는 무려 13건이나 됐습니다. 3배가 넘는 차이입니다. 조중동의 경우 삼성 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관련 보도가 이틀간 단 1건도 없었습니다.

날짜별로 보면 폴더블폰이 공개된 다음날인 9, 이틀간 총 보도 13건 중 8건이 몰렸는데요. 이날 동아일보를 제외한 5개사 모두 관련 기사를 내놨고 경향서울중앙은 2, 조선한겨레는 1건씩이었습니다. 특히, 서울신문중앙일보조선일보는 1면에 큼지막한 사진기사로 삼성 폴더블폰 공개 장면을 보도해 시선을 끌었습니다. 같은날(9)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의혹은 한겨레만 딱 1건 보도했습니다.

방송 보도량

지상파 3사와 JTBC만 보도한 삼성 바이오로직스 문건

7개 방송사 저녁종합뉴스도 상황은 비슷합니다. 7일과 8일 이틀간 삼성 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은 지상파 3사와 JTBC만 보도했고 TV조선채널AMBN 종편 3사는 보도가 없었습니다. JTBC의 경우에도 박용진 의원이 내부문건을 공개한 7일에는 보도가 없어 삼성 비리에 침묵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를 산 바 있죠. 다행히 8일엔 보도가 나왔고 지상파 3사는 71건씩 보도하더니 8일엔 추가적 보도를 내지 않았습니다. TV조선채널AMBN은 내내 침묵을 지켰습니다.

날짜

KBS

MBC

SBS

JTBC

TV조선

채널A

MBN

11/7~8

1

1

1

1

-

-

-

반면 8일 공개된 삼성의 폴더블폰의 경우 정반대의 결과가 나타났습니다. 삼성 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에 침묵했던 TV조선채널AMBN은 약속이나 한 듯 삼성전자의 신제품 공개를 1건씩 보도했습니다. 삼성에게 불리한 보도는 등장하지 않고 유리한 보도만 쏙쏙 골라서 진행하는 양상이 또 다시 드러난 것이죠.

날짜

KBS

MBC

SBS

JTBC

TV조선

채널A

MBN

11/8

-

-

-

-

1

1

1


 
기사입력: 2018/11/09 [20:07]  최종편집: ⓒ 국제타임스
 
 
민간인 여러분 국가가 내려준 칼끝을 공직자들과 재벌들에게 겨눕시다
이전 1/39 다음
개인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등록번호:서울아01027|등록일자: 2009년 11월 13일
|회장;김원철|부회장;김종길|발행인:신상돈|편집위원장;김동수|주필:천상기|편집국장:주하영|본 신문의 기사 내용과 사진의 관계는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실황 영상 내용 등은 본 신문의 뜻과는 무관합니다. 본 기사 외에 발언 내용들은 발행인 시위-집회 발언 초안들입니다. E-mail - wbctimes@hanmail.net 주소:서울시 종로구 당주동 미도파광화문빌딩 503-504호 :02-3148-0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