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 종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영상] 드디어 지금 대한민국 서울의 거리에 기도의 불이 붙었습니다, 1천2백만 기도의 용사들이여! 골방에서 나오십시요. 함께 간절히 기도합시다. 하나님을 찬양합시다. 빛을 발합시다. 세계 복음통일시킵시다. 모든 문제 해결 받읍시다.
예수님의 권세를 사용합시다. 건강합시다. 부자됩시다. 열방을 도웁시다. 우리의 돈(혈세)으로 먹고살며 우리에게 힘 쓰는 자들을 불쌍히 여깁시다.
 
국제타임스
 
 

너는 내게 부르짖으라 내가 네게 응답하겠고
네가 알지 못하는 크고 비밀한 일을 네게 보이리라 


엘리야가 단을 쌓고 여호와의 이름을 부를 때 하늘로 불이 내렸고,

기도할 때 삼년 육개월 동안 땅에 비가 오지 않았고,

머리를 무릎사이에 넣고 일곱 번 기도할 때 가뭄이 끝나고 비가 내렸다.  

------------------------


北傀의 '對南도발' 가능성에 대비하자!…(17일•토)오후1시 「문재인정권퇴진 범국민총궐기대회」가 한국교회연합•시민단체연합 주최로 광화문광장에서 열렸다!


북한이‘문재인-김정은 회담(남북정상회담)’ 이후에도 노동-스커드 등 단거리탄도미사일(SRBM)에 탑재 가능한 핵탄두 소형화 기술 개발을 지속하고 있다고 정보당국이 공식확인했다. 유사시 단거리탄도미사일의 ‘공격목표’는 서울 등 ‘남한의 주요도시’이다.

미국의 싱크탱크인 ‘국제전략문제연구소(CSIS)’는 최근 보고서를 통해 ▲북한 내에 미신고(未申告) 된 20곳의 미사일 기지 가운데 최소 13곳을 확인했다. 뿐만 아니라 ▲북한의 잠수함들이 최근까지 동해 잠수함 기지를 활발하게 드나드는 모습이 포착됐으며, ▲황해도 평산의 우라늄 광산 및 정광(精鑛) 공장의 경우 지금 이 시간에도 가동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핵단추를 손아귀에 쥐고 있는 북한의 김정은은 대한민국을 치고 싶은 유혹에 빠질 수밖에 없다. 북한이 핵탄두 소형화와 그 운반수단을 사실상 ‘실전배치’한 상태에서 國軍은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포격과 같은 대남(對南)도발이 발생할 경우 과감한 보복을 할 수 있을 것인가?

북한은 핵무기를 사용하지 않고서도 20만 명에 달하는 ‘북한군 특수부대’로 하여금 야간(夜間)을 틈타 서울을 순식간에 포위할 수도 있고, 남한 내 從北세력에게 ‘폭동’과 ‘테러’를 일으키라고 지령을 내릴 수도 있다. 북한은 이렇게 해놓고 '現 위치에서 휴전하자, 만약 불응하면 핵을 사용하겠다'고 위협할 것이다. 그때 대한민국 대통령이 李承晩·朴正熙 같았으면 ‘決死抗戰’을 선택하겠지만, 지금의 문재인 대통령 같은 인물이라면 어떤 선택을 할 것인가?

우리에게 주어진 시간이 많지 않다. 사사건건 敵의 편을 드는 자들에게 대한민국을 맡길 수는 없다. 결단을 내리지 않으면 모든 대안(代案)은 말장난이 될 것이다. 지금은 愛國세력이 ‘대동단결(大同團結)’해야 할 때이다. 언제 죽어도 여한이 없다는 각오로 ‘祖國守護’에 나서자!

대한민국  만세 !   국군  만세 !   자유통일  만세 !

2018.  11. 16.



 
기사입력: 2018/11/17 [18:29]  최종편집: ⓒ 국제타임스
 
 
민간인 여러분 국가가 내려준 칼끝을 공직자들과 재벌들에게 겨눕시다
이전 1/77 다음
개인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등록번호:서울아01027|등록일자: 2009년 11월 13일
|회장;김원철|부회장;김종길|발행인:신상돈|편집위원장:이배영|주필:천상기|편집국장:이광석|본 신문의 기사 내용과 사진의 관계는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실황 영상 내용 등은 본 신문의 뜻과는 무관합니다. 본 기사 외에 발언 내용들은 발행인 시위-집회 발언 초안들입니다. E-mail - wbctimes@hanmail.net 주소:서울시 종로구 당주동 미도파광화문빌딩 503-504호 :02-3148-0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