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당 "패스트트랙 철회가 국회 정상화의 길이다"…"[국민의소리] 먼저 문희상이와 유인태와 고발당한자들 모두 감방가야! 평생 투쟁 타도!" 국제감시단 "대통령과 의원과 판사,검사,경찰 등 모든 공무원과 재벌들을 평소에 제대로 교육해야!"
"차기에는 민주당은 비문이, 한국당은 비박이 되야 국민에게 유익하다" 국제감시단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 김현아 논평
 
 

어제 자유한국당은 5만여 명의 시민들과 함께 광화문에서 독재타도와 헌법수호를 외치며 문재인 정권의 패스트트랙 폭거와 국정파탄에 항의했다.

 

시민들은 위선 정권, 거짓말 정권, 마이너스 정권이 패스트트랙 폭거로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파괴하고 있다고 규탄했다.

 

선거법, 공수처법, 검경수사권 조정 패스트트랙은 반드시 철회되어야 한다.

 

선거의 룰을 패스트트랙으로 지정한 것은 자유민주주의 국가에서 있을 수 없는 독재 행태다. 철회되어야 한다.

 

공수처법은 언론과 저명한 학자 심지어 여당 의원들마저 정권의 검찰과 법원 장악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있다. 철회되어야 한다.

 

국민의 기본권과 직결된 검경 수사권 조정 문제는 사법개혁특위에서 심도있게 논의되어야 하는 문제다. 패스트트랙으로 지정할 시급성도 명분도 없다. 철회되어야 한다.

 

머지않아 국민은 ‘자유민주주의 개악3법’ 패스트트랙 지정이 불법 부당하고 독재의 길이라는 자유한국당의 저항을 이해하고 공감하고 지지하게 될 것이다.

 

패스트트랙 지정을 그대로 둔 채 이미 결론을 정해놓고 대화에 참여하라는 것은 야당을 무시하고 국민을 기만하는 것이다.

 

오만과 독선이 계속된다면 대통령과 집권여당의 지지율 둑은 결국 무너져 내릴 것이다. 터지기 직전의 균열들이 이미 한계에 달했다.

 

더 늦기 전에 패스트트랙을 철회하고 의회민주주의 파괴에 대해 국민과 야당에 사과해라.

 

패스트트랙 철회만이 진정한 대화의 시작이며 국회 정상화의 길이다.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Share on Google+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밴드밴드
기사입력: 2019/05/05 [21:09]  최종편집: ⓒ 국제타임스
 
 
실화   警告!
이전 1/79 다음
개인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등록번호:서울아01027|등록일자: 2009년 11월 13일
|회장;김원철|부회장;김종길|발행인:신상돈|편집위원장;김동수|주필:천상기|편집국장:주하영|본 신문의 기사 내용과 사진의 관계는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실황 영상 내용 등은 본 신문의 뜻과는 무관합니다. 본 기사 외에 발언 내용들은 발행인 시위-집회 발언 초안들입니다. E-mail - wbctimes@hanmail.net 주소:서울시 종로구 당주동 미도파광화문빌딩 503-504호 :02-3148-0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