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보도자료] 경찰청,‘깜빡이 켜기 운동’추진…"시민사회, 깜박이 안켠 경찰차량 단속 강화" 국제감시단·국제언론인회 "경찰 음주측정은 물론 모든 법죄행위 단속합니다"
문희상 국회의장과 김명수 대법원장과 이낙연 국무총리는 물론 모든 공직자의 불법행위 단속합니다. 제보만 해주십시요. 각당 대표와 원내대표 제보자에겐 밥사겠습니다.
 
국제타임스
 
 

경찰청(청장 민갑룡)은 차의 진행방향을 다른 차량과 보행자에게 알리는 역할을 하는 방향지시등(이하 깜빡이) 사용의 확산을 위해 41일부터 깜빡이 켜기 운동을 집중 실시한다. 운전자가 지켜야 할 기본 안전수칙인 깜빡이 켜기를 통해 작은 법규 준수가 교통안전으로 이어진다는 메시지를 전달하고, 깜빡이 사용을 범국민적 운동으로 펼칠 예정이다.

운전자가 깜빡이를 켜지 않거나 켜자마자 갑자기 방향을 바꾸게 되면 교통사고 및 보복운전의 원인이 될 수 있다. 그러나 실제 도로 위 운전자들은 깜빡이를 켜지 않는 경우가 많아 최근 3년간 공익신고 내용을 보면 깜빡이 미 점등(도로교통법 제38조 제1) 신고 건수는 158,762건에 달하고 있다.

 

경찰청은 깜빡이 켜기 운동의 일환으로 표준 디자인을 활용한 포스터·현수막 게시 대국민 공모전 실시 홍보영상 제작·티브이(TV) 송출 전문가 세미나 개최 누리소통망(SNS)를 활용한 온라인 홍보 유관기관 합동 홍보 및 국민 참여 공청회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암행순찰차를 활용하여 깜빡이를 켜지 않고 진로를 변경하거나 끼어들기를 하는 차량을 단속하고, 공익신고로 접수된 깜빡이 미 점등 행위에 대해서도 적극적인 단속을 펼칠 계획이다.

경찰청은 깜빡이 켜기 운동을 통해 우리 사회 전반에 배려운문화가 확산될 수 있도록 유관기관·기업·협력단체와의 협업을 강화하고 연중 홍보를 지속할 예정이다. 또한 서로 배려하고 양보하는 운전문화를 만들어나갈 수 있도록 모든 국민들이 적극적으로 동참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

 

붙임 1. 깜빡이 켜기 운동 추진 계획.

2. 깜빡이 켜기 운동 홍보물. .


< 붙임 1. 깜빡이 켜기 운동 추진 계획 >

경찰청(청장 민갑룡)은 차의 진행방향을 다른 차량과 보행자에게 알리는 역할을 하는 방향지시등(이하 깜빡이) 사용의 확산을 위해 41일부터 깜빡이 켜기 운동을 집중 실시한다. 운전자가 지켜야 할 기본 안전수칙인 깜빡이 켜기를 통해 작은 법규 준수가 교통안전으로 이어진다는 메시지를 전달하고, 깜빡이 사용을 범국민적 운동으로 전개할 예정이다.

운전자가 깜빡이를 켜지 않거나 켜자마자 갑자기 방향을 바꾸게 되면 교통사고 및 보복운전의 원인이 될 수 있다. 그러나 실제 도로 위 운전자들은 깜빡이를 켜지 않는 경우가 많아 최근 3년간 공익신고 내용을 보면 깜빡이 미점등(도로교통법 제38조 제1) 신고 건수는 158,762건에 달하고 있다.

- 보복운전의 가장 큰 원인은 깜빡이를 켜지 않는 갑작스러운 진로변경과 끼어들기(50.3%)로 나타났다.

내 용

진로변경

끼어들기

경적상향등

서행운전

급제동

건수

162

90

113

82

55

502

’16. 2. 15.3. 31.(46일간) 3,844건의 신고접수 건 분석결과

- 최근 3년간 공익신고 건수는 917,173건이며 깜빡이 미점등은 158,762건으로 전체의 17.3%를 차지한다.

 

전체 ()

깜빡이 미점등 ()

917,173

158,762

’18

186,828

36,884

’17

361,702

57,471

’16

368,643

64,407

경찰청은 깜빡이 켜기 운동의 일환으로 표준 디자인을 활용한 포스터·현수막 게시대국민 공모전 실시홍보영상 제작·TV 송출전문가 세미나 개최SNS를 활용한 온라인 홍보유관기관 합동 캠페인 및 국민 참여 공청회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 깜빡이 켜기의 중요성을 홍보하는 표준 디자인을 제작하여 포스터·전단지·현수막으로 배포하고, 강남 테헤란로·광화문역 부근 등 차량 통행이 많은 도로를 중심으로 걸개형 야광 현수막(1,000)을 설치한다.

- 홍보영상을 제작하여 주요 케이블 TV 채널 인기시간대*방영하고 옥외전광판(2,141), 버스·정류장아파트 엘리베이터 모니터(17,851) 등 약 2만 개소에 송출하여 생활밀착형 홍보를 전개한다.

* 4. 1.5. 31 2개월 간 tvN· JTBC의 수요미식회·아는 형님 등 인기 프로그램 전에 송출

- 국민 및 경찰관 대상으로 유관기관과 함께 공모전을 개최하고 운전자가 올바른 방향지시등 조작을 생활화하도록 홍보하는 UCC·광고디자인을 공모하여 국민 관심을 유도한다.

- 교통전문가 등과 세미나를 개최(5. 9(), 국회의원회관)하여 깜빡이의 교통사고 감소 및 배려운전 확산 효과를 연구하고,

- 도로교통공단·교통안전공단·도로공사·손해보험협회 등 유관 기관과 협업하여 전국 지부 및 휴게소 등에 포스터·현수막 게시와 함께 홍보영상을 송출하고 SNS 이벤트 등 온라인 홍보도 실시한다.

- 전문가·시민단체·일반인 등이 참여하는 공청회를 개최하여 깜빡이 켜기 운동에 대한 성과분석 및 의견수렴을 실시하여 향후 정책 방향을 모색할 예정이다.

또한 암행순찰차를 활용하여 깜빡이를 켜지 않고 진로를 변경하거나 끼어들기를 하는 차량을 단속하고, 공익신고로 접수된 깜빡이 미점등 행위에 대해서도 적극적인 단속을 펼칠 계획이다.

- 암행순찰차를 활용하여 신호 없이 진로를 변경하거나 끼어들기를 하는 차량, 끼어들기를 방해하는 급가속 행위 등 다른 차를 위협하는 주행을 단속하고, 공익신고로 접수된 깜빡이 미점등 행위에 대해서는 다른 차량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해 적극 단속할 예정이다.

경찰청은 깜빡이 켜기 운동을 통해 우리 사회 전반에 배려운전 문화가 확산될 수 있도록 유관기관·기업·협력단체와의 협업을 강화하고 연중 홍보를 지속할 예정이다.

경찰청 관계자는 깜빡이 켜기 운동을 통해 서로 배려하고 양보하는 운전문화를 만들어나갈 예정이라며 사회 전반에 배려와 양보의 문화가 형성될 수 있도록 모든 국민들이 적극 동참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

 

 



 
기사입력: 2019/06/16 [15:35]  최종편집: ⓒ 국제타임스
 
 
민간인 여러분 국가가 내려준 칼끝을 공직자들과 재벌들에게 겨눕시다
이전 1/31 다음
개인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등록번호:서울아01027|등록일자: 2009년 11월 13일
|회장;김원철|부회장;김종길|발행인:신상돈|편집위원장;김동수|주필:천상기|편집국장:주하영|본 신문의 기사 내용과 사진의 관계는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실황 영상 내용 등은 본 신문의 뜻과는 무관합니다. 본 기사 외에 발언 내용들은 발행인 시위-집회 발언 초안들입니다. E-mail - wbctimes@hanmail.net 주소:서울시 종로구 당주동 미도파광화문빌딩 503-504호 :02-3148-0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