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문화일반   미디어   종교   사진   경제사진
전체기사보기
문화 > 미디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황나, 진상조사]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 이만희 씨 "국민 뜻 무시하고 조국 후보자 편이나 드는 공영방송 KBS는 언론 자격 없다"…"누구든 인생사, 때리면 죠지고, 죠지면 때려라" 국제언론인회 "언론을 우습게 아는 황나, 역풍에 도태되다"
우리가 쩔뚝빼긴줄 아는 황교안씨와 나경원씨로는 안 됩니다. 우리는 당신들이 말하는 대단한 국민입니다. 우리는 이겨 논 싸움만 합니다. 당신들이 우리를 겨냥할 총알은 탈법 뿐입니다. 이상입니다.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 이만희 씨 논평
 
 

언론의 기본 사명은 권력을 감시하는 것이며, 이에 따라 현 정권 최고 실세이자 대통령 최측근인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에 대해서도 각 언론사들은 국민의 상식과 어긋나는 조 후보자 일가의 행태를 엄중하게 보도하고 있다.

 

그런데 유독 공영방송이란 KBS는 최소한의 보도에 그치는 것도 모자라 조 후보자의 입장만을 그대로 담은 제목을 선정하는 등 노골적인 조 후보 감싸기로 정권의 비위를 맞추는 굴욕적인 행태를 보이는 것으로 드러났다.

 

실제 지난 한 주(8.19~8.25)간 KBS 뉴스9의 조 후보자 의혹 관련 보도는 지상파 3사와 종편 언론사 등 7개 방송사 메인 뉴스의 평균 보도 회수인 38회에 크게 못 미치는 22회로 최소에 그쳤다.

 

이는 국민의 혈세가 지원되는 등 가장 공정한 보도를 할 의무가 있는 공영방송이 국민을 배신하고 권력에 유착해 스스로 언론의 역할을 포기한 있을 수 없는 일로, 현 정권에서 이 같은 일이 반복되다 보니 국민은 KBS를 외면하는 데 그치지 않고 공영방송의 존재 이유 자체에 의문을 던지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국민의 방송인 KBS를 친 정권 나팔수로 전락시킨 현 정권의 행태를 강력 규탄하며, 더 이상 KBS를 운영할 자격조차 없는 것으로 드러난 현 경영진의 즉각적인 사퇴를 촉구한다.

 

국민은 공정한 공영방송을 가질 권리가 있다.


 
기사입력: 2019/08/29 [18:28]  최종편집: ⓒ 국제타임스
 
 
민간인 여러분 국가가 내려준 칼끝을 공직자들과 재벌들에게 겨눕시다
이전 1/29 다음
개인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등록번호:서울아01027|등록일자: 2009년 11월 13일
|회장;김원철|부회장;김종길|발행인:신상돈|편집위원장;김동수|주필:천상기|편집국장:주하영|본 신문의 기사 내용과 사진의 관계는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실황 영상 내용 등은 본 신문의 뜻과는 무관합니다. 본 기사 외에 발언 내용들은 발행인 시위-집회 발언 초안들입니다. E-mail - wbctimes@hanmail.net 주소:서울시 종로구 당주동 미도파광화문빌딩 503-504호 :02-3148-0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