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사설   칼럼   성명-논평
전체기사보기
> 칼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구 최후의 날이
 
記者 김동길
 
 

요즘 가끔 지구의 앞날에 대한 걱정을 하게 된다. 지구의 온도가 높아지고 있는 것을 매일같이 실감하면서 살아야 한다. 나도 언젠가 빙산을 찾아가 큰 얼음 덩어리들이 바다로 녹아드는 것을 내 눈으로 직접 본 적이 있다.

 

사실인지는 모르지만 사람에게 꼭 있어야 하는 산소의 80%를 공급한다는 아마존의 숲이 불타는 광경을 TV에서 지켜보면서 머지않아 숨을 쉬기도 어렵게 될 것 같은 느낌에 사로 잡힌다. 그리고 허리케인 도리안이 휩쓸고 간 바하마 군도의 참상도 목격하였다.

 

그러나 그보다 더 끔찍한 일들이 종교 때문에 벌어지고 있으니 정말 큰일이다. 몸에 폭탄을 지니고 자살 공격을 하는 회교도들이 있다는 것은 무서운 일이다. 자살 공격은 사실은 태평양 전쟁 막바지에 미군에게 극심한 피해를 안긴 일본군의 가미카제 특공대 조종사들이 처음 시도한 것이다. 그러나 천황을 위해서 자살 공격을 한 일본군 보다는 무슬림의 신 알라를 위해 죽기로 결심하는 사람들이 더 무섭다.

 

11세기 말부터 13세기 까지 8차례에 걸쳐 기독교도들이 이슬람 세력으로부터 성지를 탈환하기 위해 회교도들을 몰아내려고 십자군 원정을 시작한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오늘 기독교도들에게는 그런 신앙심은 없다. 알라의 신은 야훼의 신을 죽이기로 결심하였는가? 말도 안 된다. 폼페이 최후의 날이 멀지 않았듯이 지구 최후의 날도 멀지 않다는 것인가! 답답하다.

 

김동길

Kimdonggill.com


 
기사입력: 2019/09/17 [07:53]  최종편집: ⓒ 국제타임스
 
 
민간인 여러분 국가가 내려준 칼끝을 공직자들과 재벌들에게 겨눕시다
이전 1/30 다음
개인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등록번호:서울아01027|등록일자: 2009년 11월 13일
|회장;김원철|부회장;김종길|발행인:신상돈|편집위원장;김동수|주필:천상기|편집국장:주하영|본 신문의 기사 내용과 사진의 관계는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실황 영상 내용 등은 본 신문의 뜻과는 무관합니다. 본 기사 외에 발언 내용들은 발행인 시위-집회 발언 초안들입니다. E-mail - wbctimes@hanmail.net 주소:서울시 종로구 당주동 미도파광화문빌딩 503-504호 :02-3148-0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