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당 "지금 필요한 건 ‘검찰 개혁’이 아닌 ‘정권 개혁’이다"
 
자유한국당 대변인 박용찬씨 논평
 
 

국민이 위임한 인사권을

남용해 의혹을 덮으려 하고,

다른 한편으로는

적법한 절차를 거친

압수수색을 거부하며

수사까지 방해하고 있다.

 

정권을 향한 분노의 목소리,

정권의 불법행위와

거짓말에 대한 증언이

곳곳에서 터져

나오는 데도 막무가내다.

 

심지어 검찰중간간부 인사로

수사팀이 교체될 때까지

버티기로 했다는 이야기도 전해진다.

 

지금 필요한 것은

'검찰개혁'이 아니라

'정권 개혁'이라는

외침이 도처에서 터져나오고 있다.

 

이미 정권의 만행과 폭주에 대해

사법부 내부는 물론,

외부의 진보단체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쏟아지고 있다.

 

진보성향 판사모임의 김동진

부장판사가 인사대학살을 비판했고,

김웅 법무연수원 교수는

무리한 수사권조정을

지적하며 사표를 제출했다.

판사 익명게시판은 청와대의

압수수색 거부에 대한

반박 글이 쇄도하고 있고,

용기있는 차장검사는

지검장 바로 앞에서

헌법정신을 재차 강조했다.

 

진보 시민단체인 참여연대의

공익법 센터장은 수사권

조정을 비판하며 사퇴하고,

경실련은 검찰 직제개편에

우려의 목소리를 제기했다.

 

이쯤되면 문재인 정권이

내세우는 검찰개혁

권력남용이요

'수사방해’ '검찰학살'

이라는 결론에 도달한다.

 

끓어오르는 화산을 막을 수는 없다.

폭발하는 민심을 막을 수는 없다.

지금 정권 개혁을 향한

국민들의 분노가 들끓고 있다.


 
기사입력: 2020/01/17 [13:14]  최종편집: ⓒ 국제타임스
 
 
민간인 여러분 국가가 내려준 칼끝을 공직자들과 재벌들에게 겨눕시다
이전 1/36 다음
개인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등록번호:서울아01027|등록일자: 2009년 11월 13일
|회장;김원철|부회장;김종길|발행인:신상돈|편집위원장;김동수|주필:천상기|편집국장:주하영|본 신문의 기사 내용과 사진의 관계는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실황 영상 내용 등은 본 신문의 뜻과는 무관합니다. 본 기사 외에 발언 내용들은 발행인 시위-집회 발언 초안들입니다. E-mail - wbctimes@hanmail.net 주소:서울시 종로구 당주동 미도파광화문빌딩 503-504호 :02-3148-0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