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당 "독재라 손가락질하다가 독재정권이 되어버린 문재인 정권"
 
자유한국당 대변인 김성원씨 논평
 
 

욕하면서 닮는다더니 옛말 틀린 거 하나 없다.

 

보수 전체를 독재자의 후예인 양 매도하면서 그때마다 전두환 전 대통령을 소환했던 문재인 정권이다.

 

허위 문서 조력자 최강욱 공직기강비서관에 대한 기소를 차일피일 미루던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이 검찰총장을 패싱하고 법무부 장관에게 직보하면서 근거조항으로 내세웠던 검찰보고사무규칙 2, 그 정체가 밝혀졌다.

 

오늘 한 일간지는 2018년 검찰개혁 자문기구인 대검찰청 검찰개혁위원회가 그 규칙을 '5공화국 정권이 검찰을 통제하기 위해 만든 악법'으로 지목했었다는 사실을 보도했다.

 

'1.8 검찰 대학살'로 제 5공화국의 폭력성, 야만성을 그대로 답습하더니 이제는 자신들이 손가락질 한 '적폐'를 그대로 남용, 악용하고 있는 것이다.

 

173, 당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민주당 대선주자 합동 토론회에서 특전사 복무 사진을 ''내 인생의 한 장면' 으로 꼽으며 한 말을 기억한다.

 

"당시 제1공수여단장이 전두환 장군, (12·12 쿠데타 때) 반란군의 우두머리였는데 전두환 여단장으로부터 표창을 받기도 했다"

 

이제는 전두환 정권이 만든 악법으로, 검찰을 장악하고 신독재를 완성해 표창이라도 받고 싶으신건가.

 

괴물을 흉내내다가 결국 스스로 괴물이 되어버린, 독재를 욕하다가 독재 정권이 되어버린 문 정권. 참으로 암담하고 기가막힐 따름이다.


 
기사입력: 2020/01/29 [12:08]  최종편집: ⓒ 국제타임스
 
 
민간인 여러분 국가가 내려준 칼끝을 공직자들과 재벌들에게 겨눕시다
이전 1/36 다음
개인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등록번호:서울아01027|등록일자: 2009년 11월 13일
|회장;김원철|부회장;김종길|발행인:신상돈|편집위원장;김동수|주필:천상기|편집국장:주하영|본 신문의 기사 내용과 사진의 관계는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실황 영상 내용 등은 본 신문의 뜻과는 무관합니다. 본 기사 외에 발언 내용들은 발행인 시위-집회 발언 초안들입니다. E-mail - wbctimes@hanmail.net 주소:서울시 종로구 당주동 미도파광화문빌딩 503-504호 :02-3148-0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