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당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들의 무급 휴직 통보 즉각 중지해야 한다!"
 
자유한국당 대변인 김성원씨 논평
 
 

한미간 방위비 분담금 협정 타결이 늦어지면서,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들이 날벼락을 맞았다. 그야말로 고래 싸움에 새우등 터진 격이다.

 

언론보도에 따르면 29일 주한미군사령부가 한국인 근로자들에 대해 41일부로 잠정적 무급휴직을 시행한다는 방침을 통보했다고 한다.

 

피와 열정으로 함께한 혈맹이었던 한국과 미국의 관계가 이처럼 돈 몇 푼에 어그러질 사이였는지 뒤돌아보지 않을 수 없다. 한국과 미국 양국 정부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

 

비극의 시작은 혈맹을 금전적 이득관계로 규정짓는 시각과 한미동맹을 북한과 중국과의 관계 개선의 걸림돌로 인식한 세력의 이해관계가 맞아 떨어진 때였다.

 

문재인 정부 들어서는 한미 관계 점점 균열이 가기 시작했다. 북한의 핵과 미사일은 단 한발도 없어지지 않았다. 중국의 사드 협박도 멈추지 않았다. 그 사이 한국과 미국은 대북, 대중 정책에 이견을 보여 왔고, 급기야 주한 미국대사에 대한 정부차원의 불신까지 나타났다.

 

사실 지난해 3월 한미 양국이 그동안 최대 5년까지 유효했었던 한미 방위비 분담금 특별협정(SMA)’ 기간이 1년으로 축소된 것도 큰 문제였다. 그런데 이제는 균열된 한미관계 속에 협상을 해야 하니, 잘 될리 만무했다.

 

하지만 한미 동맹은 아무리 어렵고 힘들어도 한미연합사 구호인 '함께 갑시다'(We go together) 그 자체라는 점을 잊지 말아야 한다.

 

지금까지 함께한 그 숭고한 정신을 이어나가기 위해서, 미국 정부는 한국인 근로자에 대한 무급휴직 통지를 즉각 중단하기 바란다.

 

그리고 문재인 정부도 한국인 근로자들의 자긍심과 명예를 한 순간에 추락시킨 점에 대해서 국민께 진심으로 사죄하고, 단 한푼의 임금도 손해 보지 않도록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다.


 
기사입력: 2020/01/29 [12:10]  최종편집: ⓒ 국제타임스
 
 
민간인 여러분 국가가 내려준 칼끝을 공직자들과 재벌들에게 겨눕시다
이전 1/36 다음
개인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등록번호:서울아01027|등록일자: 2009년 11월 13일
|회장;김원철|부회장;김종길|발행인:신상돈|편집위원장;김동수|주필:천상기|편집국장:주하영|본 신문의 기사 내용과 사진의 관계는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실황 영상 내용 등은 본 신문의 뜻과는 무관합니다. 본 기사 외에 발언 내용들은 발행인 시위-집회 발언 초안들입니다. E-mail - wbctimes@hanmail.net 주소:서울시 종로구 당주동 미도파광화문빌딩 503-504호 :02-3148-0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