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민주당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정부의 강력한 조치에 검역법 개정안 통과 등으로 국회가 힘을 보태야 할 때다"
 
이재정 대변인, 국회 정론관 29일 오전 현안 브리핑
 
 

어제 문재인 대통령은 두 번째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가 치료 받고 있는 국립중앙의료원을 방문해 감염 전파 우려가 없는지 상황을 점검하고, 정부가 과하다 할 정도로 선제적 조치를 취해야함을 또 한 번 강조했다.

 

정부는 총 208억 원의 방역 대응 예산을 신속 집행해 선제 방역을 뒷받침하기로 결정했고, 확산방지 최전선 중 하나인 1339콜센터에 100명 이상을 충원해 대응능력을 확대키로 한 바 있다. 오는 30일과 31일에는 중국 우한으로 전세기를 보내 우리 국민을 보호하는가 하면, 귀국하는 700여 명을 14일간 정부가 마련한 임시시설에서 생활하게 하여 확산 가능성을 최소화하는 데 총력을 다 할 예정이다.

 

정부는 계속해서, 가용한 모든 자원을 동원해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데 만전을 기할 것을 당부한다.

 

더불어민주당도 확산방지를 위한 선제적 대응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당이나 당의 예비후보자가 주관하는 행사를 축소·연기할 것과 악수 자제, 밀집지역에서 선거운동 금지 등의 지침을 내려 선거운동으로 인한 확산이 없도록 계속해서 노력해갈 것을 당부했다. 뿐만 아니라, 김상희 의원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을 중심으로 대책특위를 구성했다. 정부 방역 체계에 대해 국회 차원에서도 지원해, 정부의 노력에 힘을 보탤 예정이다.

 

한편, 검역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 통과를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다. 검역법 개정안은 유기적이고 능동적으로 현장 검역이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하고, ICT 기반으로 검역 효과를 높이는 한 편, 검역관의 전문성도 확보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2월 임시국회가 꼭 필요한 이유다.

 

자유한국당은 우리 국민의 안전이 위협받는 상황에서도, 세계 어느 나라도 하지 않았고 세계보건기구조차 우려를 표한 입국 금지등을 주장하며 국민의 불안감만 정쟁으로 활용하고 있다.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 앞에 셈법이 존재해서는 안 된다.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야당은 검역법 개정안 통과와 정부의 능동적 방어에 힘을 모아줄 것을 당부한다.


 
기사입력: 2020/01/29 [12:12]  최종편집: ⓒ 국제타임스
 
 
민간인 여러분 국가가 내려준 칼끝을 공직자들과 재벌들에게 겨눕시다
이전 1/36 다음
개인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등록번호:서울아01027|등록일자: 2009년 11월 13일
|회장;김원철|부회장;김종길|발행인:신상돈|편집위원장;김동수|주필:천상기|편집국장:주하영|본 신문의 기사 내용과 사진의 관계는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실황 영상 내용 등은 본 신문의 뜻과는 무관합니다. 본 기사 외에 발언 내용들은 발행인 시위-집회 발언 초안들입니다. E-mail - wbctimes@hanmail.net 주소:서울시 종로구 당주동 미도파광화문빌딩 503-504호 :02-3148-0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