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문화일반   미디어   종교   사진   경제사진
전체기사보기
문화 > 종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3.1 만세운동과 한국교회
 
記者 김진홍
 
 

1919년 3월 1일 정오에 파고다 공원에서 조선의 독립선언서를 선포함으로부터 시작되었던 3.1 만세운동에는 기독교도들이 중심에서 운동을 이끌었습니다. 그 당시 개신교 신도 수가 전체 인구에서 불과 1.7%였습니다. 1.7%란 국민 1천 명당 개신교 신도가 17명이었다는 것입니다. 그러나 민족대표 33인 중에 16명이 개신교 신도였습니다.

그리고 만세운동이 일어난 지도를 보면 75%가 교회를 중심으로 일어났음을 보여 줍니다. 한국교회의 선배 성도님들은 목숨을 걸고 조국의 자유 자주와 평화와 저항운동에 몸을 던졌습니다. 그리고 만세운동이 일본 제국주의 경찰이 무자비하게 휘두르는 총칼에 의하여 실패로 돌아가자 만세운동을 앞장서서 이끌었던 지도자들이 중국 상해로 망명하였습니다.

그렇게 망명한 직후인 4월 10일에 상해에서 임시정부를 설립하는 모임을 열었습니다. 그날 임시정부를 설립하는 취지문에는 다음 같은 구절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우리들은 만세운동을 통하여 조선의 독립을 쟁취한 후에 조선에 신국(神國)을 건설하려 하였다."

이 구절에서 신국이란 하나님의 나라를 일컫습니다. 우리의 위대한 선배들은 조국 조선 반도에 일본 제국주의로부터 정치적, 민족적 독립을 쟁취함에 머물지 아니하고 하나님의 공의가 이루어지고 평등과 자유가 어우러지는 하나님의 나라를 건설하겠다는 큰 비전을 품었습니다. 진실로 위대한 선배들입니다.

그런 정신을 바탕으로 하여 일제시대와 해방 전후에 걸쳐 민족을 이끌었던 지도자들은 거의가 조선교회가 배출한 크리스천들이었습니다. 우선 생각나는 대로 적어도 서재필, 안창호, 이승만, 김구, 이승훈, 이상재, 남궁억, 조만식, 김교신 등이 있고 심지어 윤치호, 김규식, 여운형 등도 조선교회가 낳은 인재들이었습니다.

지금 한국교회를 섬기는 우리들이 깊이 반성하고 회개하여야 할 바가 있습니다. 이렇게 기라성 같았던 민족 지도자들과 교회 지도자들의 맥이 끊어졌음에 대한 회개입니다. 우리들은 이 점에 대하여 깊이깊이 회개하여야 합니다. 선배들의 그 신앙과 비전, 열정과 섬김의 정신을 되찾아야 합니다. 그리고 한국교회는 교회 안의 일꾼만 기를 것이 아니라 통일한국시대를 이끌어 나갈 민족의 지도자들을 길러야 할 책임이 있습니다.


김진홍 뉴라이트전국연합 상임고문


 
기사입력: 2020/03/07 [07:21]  최종편집: ⓒ 국제타임스
 
 
민간인 여러분 국가가 내려준 칼끝을 공직자들과 재벌들에게 겨눕시다
이전 1/39 다음
개인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등록번호:서울아01027|등록일자: 2009년 11월 13일
|회장;김원철|부회장;김종길|발행인:신상돈|편집위원장;김동수|주필:천상기|편집국장:주하영|본 신문의 기사 내용과 사진의 관계는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실황 영상 내용 등은 본 신문의 뜻과는 무관합니다. 본 기사 외에 발언 내용들은 발행인 시위-집회 발언 초안들입니다. E-mail - wbctimes@hanmail.net 주소:서울시 종로구 당주동 미도파광화문빌딩 503-504호 :02-3148-0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