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접민주통치해야!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설] 빅병석-김영춘 국회 일시 취재기자가 출입하기위해선 정문에서 경찰에게 의경에게 합격한 후 소통관 경비를 거쳐 담당자 허락 후에 본관 경비의 몸 수색 등을 거쳐 담당자가 해당 직원을 불러 같이 동행해서 또 검문을 거쳐 취재처에 들어갑니다. 도중에도 가방 검열&
정문에서 가방 검색도 합니다. 어느 지역에선 가방을 달라고 해서 줬더니 다 열어보고 주더라고요. 소통관 공보실엔 명함을 매일 줘야 합니다. 이 상황에서 국회 직원들이 법과 원칙대로 하겠냐고요
 
국제타임스
 
 
통제강화 잘하는 겁니까. 두분 자진 사퇴하십시요. 구조조정합시다.김성태 의원 등의 사고 책임을 물어 문희상이 유인태 수사시킵시다. 국회개혁 시킵시다.

 
기사입력: 2020/08/04 [23:33]  최종편집: ⓒ 국제타임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하나님께서 애독하시는 국제타임스
이전 1/88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