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접민주통치해야!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문] 참여연대, 이재용 부회장 등 삼성 불법합병 및 회계부정사건 재판 방청권을 추첨을 통해 배부할 것을 요구합니다
 
국제타임스
 
 

 1,안녕하십니까?


2.오는 10월 22일 오후2시,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합의25-2부(부장판사 임정엽, 권성수, 김선희)는 ‘삼성그룹 불법합병 및 회계부정 사건’ 관련 자본시장법 상 부정거래행위·시세조종, 업무상 배임, 외부감사법상 거짓공시 및 분식회계 혐의로 기소된 총수 이재용 부회장 등 삼성그룹 핵심관계자 11명에 대한 첫 공판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3.이번 재판에서 다룰 ‘삼성그룹 불법합병 및 회계부정 사건’은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유고에 대비해, 이재용 부회장이 최소한의 비용으로 삼성그룹 핵심 계열사인 삼성전자에 대한 지배권을 승계하기 위해 자행된 불법 행위입니다. 이 사건은 이재용이 정상적인 방식으로 지분을 물려받을 경우 발생할 상속세 납부 회피에 따른 수조원에 달하는 세수 손실, 인위적으로 삼성물산에 불리한 비율로 합병이 이루어짐에 따른 국민연금이 입은 약 3,343억원 ~ 6,033억원 추산 손실, 회계부정을 동원한 불법합병으로 입은 삼성물산 법인과 소수주주의 손해 등 사회에 끼친 악영향과 이해관계자가 매우 광범위하고, 공정한 시장경제의 작동과 사회정의의 근간을 뒤흔들 정도로 중대한 사안입니다.


4.헌법 제109조는 재판의 심리와 판결의 공개를 원칙으로 규정하고 있습니다. 이는   국민들에게 재판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함으로써 사법절차의 공정성을 제고하기 위함입니다. 헌법에서 규정한 원칙이 실현되려면, 모든 국민에게 이 사건의 재판을  살펴볼 수 있도록 기회가 공평히 주어져야 합니다. 그러나 만약 이번 재판의 방청권을 평소와 같이 선착순으로 배부할 경우, 이 사안에 집중 대응 중인 삼성 측이 인원을 동원해 그 기회를 독식할 우려가 있습니다.


5.또한 이번 재판은 한국의 대표적인 재벌기업 총수의 불법행위에 대한 것으로 전국민적인 관심 사안이자 우리 사회에 중요한 의미를 갖는 사안이나, 대다수 국민들은 재판 진행 및 결정 내용을 간접적으로 접할 수밖에 없습니다. 따라서 재판 현장에 직접 참여할 기회가 없는 다수의 국민들도 이 재판의 진행·결정 과정을 볼 수 있어야 합니다.


6.이에 참여연대는 아래의 두 사항에 대해 대한민국 법원과 재판부에 요청합니다.


첫째, 이미 법원은 전직 대통령의 뇌물죄 관련 사건과 같이 전국민적 관심 사안의 경우에 재판 방청권을 선착순 배부가 아닌 추첨배부한 사례가 있습니다. 참여연대는 본 사건의 고발주체로서 법원과 재판부가 이번 ‘삼성그룹 불법합병 및 회계부정 사건’ 재판과 관련해서도 추첨을 통해 방청권을 배부할 것을 요구합니다.


둘째, 이번  ‘삼성그룹 불법합병 및 회계부정 사건’ 재판 방청권을 추첨 배부할 계획이 있다면, 그 절차는 어떻게 진행될 예정인지에 대해 답변을 요구합니다.


 
기사입력: 2020/10/13 [20:20]  최종편집: ⓒ 국제타임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하나님께서 애독하시는 국제타임스
이전 1/88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