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권
사회 > 연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배우 한효주, ‘필모톡 with 한효주’ 성료! 영화 ‘뷰티 인사이드’부터 ‘무빙’에 이르기까지 가장 좋아하는 장면, 동료들의 진심 어린 메시지 전해! VOD 서비스를 통해 풀 버전 공개!
 
記者 이상식
 
 
배우 한효주가 B tv X T Factory ‘필모톡 with 한효주’를 통해 가까이에서 팬들과 소통했다.

지난 10월 25일 홍대 T Factory에서 열린 한효주의 필모톡이 지난 20일(월)부터 SK브로드밴드의 B tv 독점 VOD, 공식 유튜브를 통해 공개되었다. 필모톡에서는 <광해, 왕이 된 남자>를 시작으로 <반창꼬><감시자들><뷰티 인사이드><해어화>를 비롯해 전 세계적으로 큰 사랑을 받은 <무빙>까지 한효주의 대표작과 함께 작품 비하인드 스토리를 가감 없이 들려주며 현장에 모인 팬들과 다정다감한 이야기를 이어갔다.

특히 이번 필모톡에는 1천여 명에 가까운 지원자들의 뜨거운 성원으로 행사의 열기를 더했다. 각자의 진심 어린 이야기들로 행사에 응모한 지원자들은 한효주의 이야기를 경청하며 질문과 대답을 주고받았다. 매 작품마다 새로운 캐릭터에 도전하는 이유에 대한 질문에 한효주는 “연기할 때 최대한 그 사람이 되려고 노력하는 편이다. 처음엔 캐릭터와도 낯을 가릴 때가 있지만 그런 과정을 거치면서 캐릭터와 친해지고 그때부터 재미있게 찍는다”며 작품을 선택하는 자신만의 기준에 대해 이야기하기도.

이어 한효주는 <뷰티 인사이드>에서 가장 좋아하는 장면으로 김주혁 배우와 호흡을 맞춘 이별 장면을 꼽았다. “연기 호흡이 잘 맞는다는 게 이런 거구나, 홍이수가 아닌 내 마음처럼 느껴지는 신기한 경험을 했다. 마치 실제 이별처럼 마음 한 켠이 시리고 아픈 경험이어서 정말 자연스럽고 편하게 연기했다”고 장면을 떠올리며 기억을 되짚었다.

한효주는 작품을 함께 한 감독과 동료 배우가 전하는 서프라이즈 메시지에 귀를 기울이며 토크를 계속했다. 특히 <해어화>를 함께한 박흥식 감독은 “연기 스펙트럼이 정말 넓은 한효주 배우는 다양한 작품을 소화할 자세를 갖췄다. ‘해어화’를 함께 해서 행복했다”고 전했고, <무빙>을 함께한 조인성 배우도 진심 어린 메시지로 한효주를 응원했다.

끝으로 한효주는 ‘필모톡’을 마치며 “오랜만에 제가 했던 작품들을 쭉 펼쳐 봤는데, 이 작품들에 대해서 이야기할 수 있는 자리가 있어서 감사하고 저를 응원해주시는 분들을 가까이서 뵙는다는 것 자체도 참 감사한 일이다. 여러분들께도 부디 좋은 시간이었기를 바란다. 즐겁고 반갑고 감사했다”며 자리를 빛내준 팬들에게도 감사 인사를 전했다.

한편, 필모톡은 농아인을 초대해 현장 수어 통역을 제공하며 관객이 배우와 자유롭게 대화하는 시간을 가진 행사인 만큼, 한효주는 수어로 마지막 인사를 전하기도 했다. 한효주는 지난 17일 공개된 넷플릭스 영화 <독전2>로 전 세계 시청자들과 만나고 있다.

 
기사입력: 2023/11/21 [09:48]  최종편집: ⓒ 국제타임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복 많이 받으십시요-행복하십시요-승리하십시요
이전 1/14 다음
범민당 활빈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