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권
사회 > 연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MBC ‘열녀박씨 계약결혼뎐’ 배우 조복래, 대체불가 프러포즈로 안방극장 핑크빛 물들였다 코믹 연기, 로맨스까지 섭렵한 장르 불문 소화력 입증!
 
記者 이상식
 
 
조복래가 ‘열녀박씨 계약결혼뎐’에서 코믹 로맨스의 진수를 선보였다.

MBC 금토드라마 ‘열녀박씨 계약결혼뎐’(극본 고남정, 연출 박상훈, 제작 초록뱀미디어)에서 태하(배인혁)의 비서 홍성표 역을 맡은 조복래는 캐릭터를 입체적으로 그려내며 극에 재미를 더하고 있다. 사월(주현영)과 로맨스를 펼치며 유쾌한 모습을 보여줌과 동시에 일할 때만큼은 진지한 ‘홍 비서’ 면모를 드러내는 반전 매력으로 호평을 얻고 있다.

지난주 방송된 9, 10회 방송에서 성표는 여전한 사월바라기 모멘트를 보여주며 한층 업그레이드된 케미스트리를 자랑했다. 열녀비에 숨겨진 진실을 알게 된 충격으로 힘들어하는 연우(이세영)를 걱정하는 사월의 곁을 지키며 두 사람의 사이는 더욱 가까워졌다. 특히 성표는 자책하는 사월에게 “사월 씨는 더는 몸종이 아니라 그냥 사월이라고요. 나의 사랑스러운 에이프릴!”이라며 특유의 위트가 묻어나는 위로를 건네 설렘을 유발하는가 하면, 동생 나래(오유진)의 등장으로 재빠르게 포즈를 바꾸는 능청스러운 모습을 보여주며 웃음 메이커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또한 연우와 태하의 뒤를 밟는 배후를 추적하기 위해 성표는 스릴 넘치는 작전을 펼치며 극의 긴장감을 높이기도 했다. GPS 장치를 부착하고자 차로 향한 성표가 다시 돌아오는 남자를 미처 알아차리지 못하자 이를 해결하기 위해 사월이 기지를 발휘, 두 사람은 찰떡 호흡으로 위기를 모면했다. 뿐만 아니라 성표는 간담회장에서 태하의 물에 약을 타 해하려는 남자를 완벽하게 제압하며 시청자들에게 사이다를 선사했다.

마침내 성표는 사월과 이어온 알콩달콩 로맨스의 정점을 찍었다. 편의점에서 혼자 맥주를 마시는 사월의 속마음을 알게 된 성표는 맥주 캔 고리를 사월의 약지에 걸어주며 돌직구 프러포즈로 진심을 전했다. 이에 깜짝 놀란 사월이 딸꾹질과 함께 “무조건 할래요!”라고 응하자 성표는 입맞춤으로 달달한 무드를 완성하며 안방극장을 핑크빛으로 물들였다.

이처럼 조복래는 ‘열녀박씨 계약결혼뎐’을 통해 그동안의 캐릭터와는 사뭇 다른 모습을 보여주며 지금까지 활약을 펼쳤던 사극, 액션, 스릴러 장르를 비롯해 코믹, 멜로까지 섭렵한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자랑하고 있다. 눈을 뗄 수 없는 전개 속 종영까지 단 2회차만을 남겨둔 가운데, 케미 요정으로서 존재감을 드러낸 조복래가 마지막까지 펼칠 활약에 기대가 모인다.

한편, 조복래가 출연하는 드라마 ‘열녀박씨 계약결혼뎐’ 11, 12회는 연말 시상식으로 인해 29, 30일 결방되며 11회는 2024년 1월 5일 밤 9시 50분에 방송된다. 조복래는 주연을 맡은 영화 ‘정보원’의 촬영을 모두 마치고 내년 개봉을 앞두고 있다.

 
기사입력: 2023/12/26 [11:09]  최종편집: ⓒ 국제타임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복 많이 받으십시요-행복하십시요-승리하십시요
이전 1/14 다음
범민당 활빈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