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회 > 연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인순이, ‘아침마당’ 출연…”저 걸그룹이에요” 스튜디오 웃음바다
 
記者 이상식
 
 
‘국민 디바’ 인순이가 ‘아침마당’에 출연해 솔직 담백한 입담을 뽐냈다. 

인순이는 1월 2일 오전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의 ‘화요 초대석’에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은 ‘신년 기획 2024 당신을 응원합니다’ 주제로 감기 몸살로 출연하지 못한 이은미를 제외하고, 인순이를 포함한 골든걸스 3인방이 출연, ‘골든걸스’ 시작부터 데뷔하는 과정에서의 비하인드 스토리, 박진영과의 작업 소감, 슬럼프 등을 전한 것.

이날 인순이는 “여러분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저는 맏언니 인순이입니다.”라며 첫인사를 건넸다.

인순이는 ‘KBS 연예대상’에서 받은 신인상에 대해 “이게 뭔 일이래요. 물론 노래로 받은 것이 아닌 예능으로 받은 거긴 하지만, 그래도 신인상이란 이름은 신선하고 새롭고 뭔가 다짐하게 만들어주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또’라는 노래 작업 이후 이번 ‘골든걸스’가 두 번째 작업인 박진영에 대해서는 “그때는 초짜 작곡가였고, 제가 선배였으니 ‘선배’나 ‘누나’라는 게 있었는데, 이번에는 어떤 날은 후배 진영이로 오고 어떤 날은 완전한 프로듀서, 완전한 CEO 입장으로 온다. 그 세 모습이 한꺼번에 보이니 쉽지 않았다”라고 전했다.

이어 ‘골든걸스’ 첫 제안을 받고 거절한 사유에 대해서도 ““제가 계획해 놓은 중요한 것이 있기 때문에 못 할 것 같다.”라고 말씀드렸다. 제가 산티아고에 가는 바람에 오랫동안 비워야 했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이번 ‘골든걸스’를 통해 얻은 가장 소중한 보물에 대해 인순이는 “저는 후배들을 얻었다. 저는 집-노래-집-노래의 반복이라 많은 친구를 사귀는 스타일이 아니다. 우리가 수십 년 봐왔지만, 따로 커피 한 잔을 마시거나 밥을 같이 먹어본 적이 없다. 제가 좀 그렇다. 그런데 이제 밥도 같이 먹고, 잠도 같이 자고 한다.”라고 얘기했다.

얘기 도중 “합숙도 하시는구나”라는 진행자의 말에 인순이는 “네~ 저 걸그룹이에요. 합숙해야죠. 당연히”라며 천연덕스럽게 말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인순이는 KBS2 ’골든걸스’에 출연해 ‘One Last Time(원 라스트 타임)’ 신곡을 발표하며 시청자들에게 응원과 위로를 선사하고 있으며, tvN ‘어쩌다 사장3’ OST ‘주인공’ 가창 참여 및 행사, 공연 등으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기사입력: 2024/01/02 [14:36]  최종편집: ⓒ 국제타임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복 많이 받으십시요-행복하십시요-승리하십시요
이전 1/36 다음
범민당 활빈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