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권
사회 > 연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배우 박보영, 서울시 어린이병원에 2천만원 기부 올해로 11년째 기부, 꾸준한 봉사활동 펼쳐
 
記者 이상식
 
 
배우 박보영이 새해를 맞아 서울시 어린이병원에 2천만원을 기탁했다. 

박보영과 어린이병원의 인연은 지난 2014년부터 꾸준히 이어오고 있다. 지난 10여 년 동안 치료기, 에어컨, 공기청정기와 같은 물품 후원과 환자 의료지원금 등 약 3억 7천만 원 이상을 기부하며 지속적 선행을 펼치고 있다. 

박보영은 금전적인 후원뿐만 아니라 직접 병원을 방문해 약 120시간 이상의 봉사활동을 하는 등 꾸준한 선행을 실천하고 있다. 환아 목욕과 식사 도움 등 보호자들과 병원 직원들에게 직접 다가갈 수 있는 진정성 있는 봉사활동을 병행하고 있다.

최근 넷플릭스 시리즈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 인터뷰를 통해 “다큐멘터리 3일이라는 프로그램에 나왔던 서울시 어린이병원을 보고, 병원에 직접 전화해서 기부와 봉사활동를 하고 싶다고 물어보고 시작하게 되었다”며 오랜 선행의 시작을 밝히기도.

한편, 박보영은 2023년 한 해 영화 <콘크리트 유토피아>와 시리즈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로 다양한 캐릭터를 선보인 바, 2024년에도 새로운 작품들로 작품 활동을 활발히 이어갈 예정이다. 

 
기사입력: 2024/01/04 [09:23]  최종편집: ⓒ 국제타임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복 많이 받으십시요-행복하십시요-승리하십시요
이전 1/14 다음
범민당 활빈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