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권
사회 > 연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배우 박은빈, 첫 팬 콘서트 성료! 행복으로 채운 은빈노트 2024년 첫 페이지!
 
記者 이상식
 
 
배우 박은빈이 팬들과 2024년의 첫 페이지를 행복으로 채웠다.

지난 6일과 7일, 박은빈은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2024 박은빈 FAN CONCERT <은빈노트: DIVA>’를 열고 선물 같은 2024년 새해 첫 주말을 보냈다. 

박은빈은 팬들의 열광적인 환호 속에서 ‘Dream Us’(드림 어스)를 부르며 화려하게 등장해 팬 콘서트의 본격적인 서막을 알렸다. 이후 놀라운 가창력으로 큰 화제를 모았던 ‘Someday’(썸데이)를 비롯해 ‘그날 밤’, ‘Open Your Eyes’(오픈 유어 아이즈) 등 ‘무인도의 디바’에서 많은 사랑을 받았던 곡들을 차례대로 선보였다. 드라마에서 노래에 따라 서사가 쌓여갔던 만큼, 부르는 곡마다 관련된 비하인드와 소회를 전하는 그의 모습은 ‘무인도의 디바’의 여운을 더하기 충분했다.  

특별한 무대도 이어졌다. 기타와 함께 등장한 박은빈이 ‘Until The End’(언틸 디 엔드)를 열창하자 공연장의 열기는 한층 더 뜨겁게 달아올랐고, ‘Here I am’(히얼 아이 엠)과 ‘Mint’(민트)에 이어진 ‘Into The Light’(인투 더 라이트), ‘The Witches’(더 위치스)의 퍼포먼스는 팬들의 폭발적인 성원을 이끌어냈다. 

특히 드라마의 마지막 회처럼 아름다운 드레스를 입고 무대에 올라 ‘NOW’(나우), ‘지금 우리 멀어진다 해도’를 노래한 박은빈이 마지막 노래 ‘Fly Away’(플라이 어웨이)를 부르며 감격에 벅찬 듯 울먹이는 모습은 팬들에게 또 다른 뭉클함과 큰 감동을 선사했다. 

박은빈은 “저에게 2023년은 오로지 목하를 사랑했던 시간들이었습니다. 함께해 주신 분들 정말 마음으로 깊이 감사 인사를 드리고 싶습니다”라며 “음악은 기억을 동반하니까 이 노래를 여러분들께서 들어주시고 ‘무인도의 디바’와 캐릭터를 기억해 주시는 한 저는 영원히 여러분들의 마음속에서 살아 숨 쉴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저는 앞으로 노래를 부를 때마다 ‘무인도의 디바’를 감사하고 ‘목하’를 고마워할 거예요. 저에게 이런 순간들을 안겨주었고, 제가 참 어려워했던 노래라는 장르에 한 발짝 다가설 수 있게 해 줬으니까요. 평생 기억하고 고마워하겠습니다”라며 드라마와 캐릭터에 대한 고마움과 애틋함을 전했다. 

이처럼 사랑스러운 열정으로 팬 콘서트를 다채롭게 채웠던 박은빈은 팬들의 ‘Someday’(썸데이) 떼창과 슬로건 이벤트에 앵콜로 무인도의 디바 OST인 ‘항해’와 디지털 싱글 앨범 ‘Present’(프레젠트)의 타이틀곡 ‘도레미파’를 팬들과 함께 부르며 150여 분의 공연을 성황리에 마쳤다.

이 가운데 이번 박은빈의 팬 콘서트는 성별과 관계없이 다양한 연령대의 관객들이 참여해 눈길을 끌었다. ‘빙고’(박은빈 공식 팬클럽)와 ‘무인도의 디바’를 사랑한 팬 모두가 ‘박은빈’이란 배우로 인해 순간을 같이 공유하며 아름다운 추억을 만든 공연이었다. 그뿐만 아니라 박은빈의 성실한 노력이 아름다운 꽃을 피운 무대에서 그는 노래는 물론 댄스와 기타 연주까지, 다재다능함을 증명함과 동시에 ‘믿고 듣는 배우’ 임을 다시 한번 스스로 입증하며 앞으로의 활동에 기대를 높였다. 

한편, 첫 번째 팬 콘서트를 성공적으로 끝낸 박은빈은 오는 2월 일본에서 ‘2024 PARK EUNBIN FAN CONCERT 〈EUNBIN NOTE : DIVA〉 in JAPAN’ 공연을 열고 현지 팬들을 만날 예정이며, 현재 차기작을 검토 중에 있다. 

 
기사입력: 2024/01/08 [12:26]  최종편집: ⓒ 국제타임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복 많이 받으십시요-행복하십시요-승리하십시요
이전 1/14 다음
범민당 활빈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