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권
사회 > 연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SBS <마이 데몬> 배우 이윤지, 애틋한 종영 소감! “2024년을 수안이로 활기차게 시작했다”
 
記者 이상식
 
 
배우 이윤지가 애틋한 종영 소감을 전했다.

신선한 소재와 탄탄한 연출로 화제를 모았던 SBS 금토드라마 ‘마이 데몬’(연출 김장한, 극본 최아일, 제작 스튜디오S·빈지웍스)이 지난 20일 16부를 끝으로 막을 내렸다.

이윤지는 극 중 ‘미래 家’(가)의 둘째 딸이자 미래 어패럴 대표인 ‘노수안’ 역을 맡아 매 등장마다 존재감을 뽐냈다. 그는 도희(김유정)를 질투하고 권력에 욕심을 내는 등 솔직하고 인간미 넘치는 ‘수안’을 개성 있는 호연으로 그려내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특히, 캐릭터를 완벽히 흡수한 듯한 세련된 헤어 스타일과 원색 기반의 화려한 패션은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으며 캐릭터의 매력을 극대화했다. 그 가운데, 도희와 회장이 된 석훈(이상이)에게 능청스럽게 태세를 전환하는 그의 모습은 극에 생기를 더하며 마지막까지 웃음을 선사했다. 

색다른 연기 변신을 성공적으로 마친 이윤지는 소속사 나무엑터스를 통해 “‘마이 데몬’에서 수안이로 임하는 동안 늘 신이 났습니다. 자기만의 논리로 빌런 역할을 하는 수안이는 귀여움이 느껴질 정도로 치밀한 악과는 거리가 멀었으니까요”라며 캐릭터를 향한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스타일링적으로도 새로운 도전이었지만, 연기로도 저한테는 또 다른 모습들을 보여드릴 수 있는 기회였습니다. 새해가 되고 덕분에 2024년을 수안이로 활기차게 시작했습니다. 함께해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라고 감사한 마음을 전하며 작품을 떠나보내는 소회를 밝혔다.

이처럼, 이윤지는 드라마, 영화, 연극 등 다양한 플랫폼에서 장르를 불문한 캐릭터 소화력으로 다채로운 필모그래피를 채워가고 있다. 연기뿐만 아니라, ‘멀티 우먼’ 답게 예능을 통해서도 대중에게 가까이 다가가며 다방면에서 활약하고 있는 그의 향후 활동 계획에 기대가 쏠린다.

한편, 이윤지는 매주 화요일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의 MC로 출연 중이다. 

 
기사입력: 2024/01/21 [09:08]  최종편집: ⓒ 국제타임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복 많이 받으십시요-행복하십시요-승리하십시요
이전 1/14 다음
범민당 활빈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