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권
사회 > 연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배우 강기영, 사무실을 누비다’ 위트 넘치는 매거진 <엘르> 화보 공개
 
記者 이상식
 
 
배우 강기영이 패션 매거진 <엘르>와 화보 촬영을 진행했다. 이번 화보는 사무실 공간을 제집처럼 자유롭게 누비는 강기영의 재치 있고 유쾌한 매력을 포착했다.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 이어 31일 첫 방송 예정인 드라마 <끝내주는 해결사>에서 또 한 번 변호사를 연기하게 된 강기영은 “공교롭게도 수트 입는 역할을 자주 했다. 가끔 사람들이 ‘혹시 변호사님 아니세요?’라고 묻기도 한다”라며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의 정명석은 법률에 충실하고 ‘의뢰인의 용병’이라는 역할을 기꺼이 따른다면 동기준은 ‘해결사’에 가깝다. 합법과 편법을 오간다. 이혼 과정에서 함정에 빠진 사람들도 많은데, 그들을 위해 정의를 추구하는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로맨스가 가미된 장르에서 첫 ‘남주’를 소화하게 된 것에 관해서도 그는 “순정으로 상대방 곁에 존재하는 모습이 스스로도 낯설고, 연기해 보지 않아 두려움도 있었지만 막상 해보니 새로운 감정선을 느끼고 또 표현할 수 있어 흥미로웠다. ‘남주’라는 존재에 대한 책임감도 컸다”라고 전했다. 

지난 15년간 사람 사는 곳 어디서든 존재할 법한 배우로 자신을 증명해온 그는 “친근한 배우가 되고 싶었다. 배우로서 들었던 말 중 가장 감사했던 말은 ‘너를 모르는 사람은 있지만, 너를 싫어하는 사람은 못 봤다’는 칭찬이었다. 편하게 저를 좋아해 주시는 분들을 위해 그 편안함의 스펙트럼을 넓히려 한다. 이것도 되고, 저것도 되고, 그럼에도 보는 사람의 눈을 즐겁게 할 수 있는 배우가 되고 싶다”라고 전했다. 

강기영의 화보와 인터뷰는 엘르 2월호와 엘르 웹사이트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유튜브 콘텐츠 또한 엘르 유튜브 채널에서 곧 공개될 예정이다.  

 
기사입력: 2024/01/23 [10:04]  최종편집: ⓒ 국제타임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복 많이 받으십시요-행복하십시요-승리하십시요
이전 1/14 다음
범민당 활빈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