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권
사회 > 연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SBS <재벌X형사> 배우 박지현, 철두철미 ‘능력캐’ 형사 200% 소화!
 
記者 이상식
 
 
배우 박지현이 ‘재벌X형사’에서 새로운 연기 변신을 선보였다.

지난 26일 베일을 벗은 SBS 새 금토드라마 ‘재벌X형사’(극본 김바다/연출 김재홍/제작 스튜디오S, 빅오션이엔엠, 비에이 엔터테인먼트)에서 박지현은 철두철미한 ‘능력캐’ 강하 경찰서 강력 1팀장 ‘이강현’ 역을 맡아 뚜렷한 존재감을 발산했다.

‘재벌X형사’ 1-2화에서는 진이수(안보현)가 형사로서 이강현과 한 팀이 되는 과정이 그려졌다. 살인범을 쫓던 강현은 누군가와 몸싸움을 벌이던 이수를 폭행범으로 체포하고, 이후 이수가 한수 그룹의 아들임을 알게 됐다. 강현은 서장(김병춘)에게 이수를 풀어주라는 말을 듣지만, 꿋꿋하게 소신대로 수사를 이어나갔다. 하지만 이수가 경찰 대신 살인범을 잡은 것으로 밝혀지고, 그 사실을 막기 위해 이수가 강현의 팀에 합류하게 되면서 강력 1팀에 큰 변화를 예고했다.

이어, 제 일을 가볍게 여기는 것 같은 이수가 탐탁지 않은 강현은 그를 쫓아내려고 하지만, 이수는 굴하지 않고 오히려 새로운 방법으로 사건을 해결해 강현을 약 오르게 만들었다. 치열하게 맞붙는 강현과 이수의 티격태격 케미는 극적 긴장감과 재미를 동시에 끌어올렸다. 마치 창과 방패 같은 두 사람의 흥미로운 관계성은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했다.

이렇듯, 박지현은 무미건조한 말투와 시니컬한 태도로 카리스마 있는 형사 캐릭터를 매력 있게 표현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캐릭터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체중을 증량하고 액션 스쿨에 다니는 등 다양한 노력을 한 그는 처음 선보이는 액션 연기부터 섬세한 감정 연기까지 탁월하게 펼쳐냈다. 특히, 무뚝뚝해 보이지만 팀원과 가족을 진심으로 아끼는 강현의 입체적인 모습도 디테일하게 담아내 진한 인상을 남겼다. 이에 그가 연기할 강현이 앞으로 무사히 강력 1팀을 이끌어나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신선한 스토리로 안방극장을 뜨겁게 달굴 박지현 주연의 SBS 새 금토드라마 ‘재벌X형사’는 매주 금, 토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기사입력: 2024/01/28 [08:58]  최종편집: ⓒ 국제타임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복 많이 받으십시요-행복하십시요-승리하십시요
이전 1/14 다음
범민당 활빈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