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권
사회 > 연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트롯계 사랑둥이! ‘대세 트롯돌’ 박현호가 라디오에 떴다!”
 
국제타임스
 
 
“트롯계의 사랑둥이, 대세 트롯돌 박현호가 라디오에 떴다!”

‘트롯돌’ 박현호가 지난 6일 SBS 러브FM ‘윤수현의 천태만상’에 첫 출연, ‘리틀 브라이언’다운 청소광 포스를 터트리며 스튜디오를 제대로 뒤집었다.

박현호는 SBS 러브FM ‘윤수현의 천태만상’에서 끼와 흥을 폭발시키며 모두의 마음을 뺏는 마성의 매력을 뽐냈다. 이날 방송에서 박현호는 트로트 가수 승국이와 함께 출연, “트롯 사랑둥이 박현호입니다!”라는 잔망 넘치는 인사말로 시작부터 듣는 이의 귀를 사로잡았다.

먼저 박현호는 DJ 윤수현과 각별한 친분을 과시해 귀를 쫑긋하게 했다. 윤수현이 박현호, 김다현과 지난해 MBN ‘불타는 장미단’을 통해 유닛 ‘오렌지 캬라멜’로 변신해 ‘샹하이 로맨스’를 부른 적이 있다고 전한 것. 윤수현은 당시 여장을 하고 나왔던 박현호를 떠올리며 “박현호가 셋 중 가장 예뻤다. 여자 키로 고음 올리는 것도 너무 잘했다”고 박현호의 남다른 미모에 감탄을 금치 못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박현호는 학창 시절 관악부 출신으로 클라리넷을 연주해 상까지 받은 깜짝 이력을 공개해 놀라움을 안겼다. 박현호는 윤수현이 “음악적 재능이 많았나 보다”라며 칭찬하자 “어머니의 욕심이었다”고 너스레를 떨더니 “클라리넷 연주로 인해 이중 턱이 생긴 것 같다”고 농을 쳐 모두를 폭소케 했다.

이어 박현호는 “클라리넷을 관두고 운동을 잠깐 했지만 다리 부상으로 인해 관뒀다. 그러다 길거리 캐스팅으로 아이돌을 하게 됐다”는 데뷔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하며 “하지만 트롯이 성향에 맞는다. 팬들과 가까이서 함께 할 수 있는 지금이 좋다”라는 말로 트롯에 대한 무한 애정을 드러내 훈훈함을 안겼다.

그런가 하면 박현호는 방송 말미 진행된 ‘밸런스 게임’에서 브라이언을 잇는 ‘트롯계 청소광’ 면모를 보여 현장을 빵 터지게 했다. 박현호는 ‘친구를 집으로 초대 vs 내가 친구 집에 가기’라는 질문에 “친구네 가기‘를 선택한 후 ”가족, 친구 모두 집에 초대하고 싶지 않다. 누가 집 흐트러트리는 것 싫어한다”고 질색하는 반응을 전하며 ‘리틀 브라이언’에 등극, 모두의 배꼽을 잡게 했다.

더불어 박현호는 신곡 ‘1,2,3 go!’와 ‘불타는 트롯맨’ 경연 당시 박현호를 각인시킨 곡 ‘꽃바람’을 부르며 탄탄하고 시원한 가창력을 뽐내 현장과 청취자들의 열띤 환호를 받았다. 특히 박현호는 “춤도 함께 추고 싶었는데 녹화하다가 퍼포먼스 중 허벅지 뒷근육이 찢어졌다”며 부상에도 아랑곳없는 투혼을 전해 모두를 감동하게 했다.

이날 박현호의 라디오 출연분을 들은 청취자들은 “박현호, 오디오와 비디오 모두 완벽하다!”, “사르르 녹는 꿀보이스다!” , “박현호 덕에 오후 스트레스 제대로 풀었다!”는 감상평으로 ‘열정의 사랑둥이’ 박현호에게 뜨거운 응원의 목소리를 전했다.

한편 박현호는 지난해 9월 디지털 싱글 ‘1,2,3 go!’를 발매, 방송과 행사계를 주름잡으며 종횡무진 활약하고 있다.

 
기사입력: 2024/02/07 [13:22]  최종편집: ⓒ 국제타임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복 많이 받으십시요-행복하십시요-승리하십시요
이전 1/14 다음
범민당 활빈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