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란히 누워있다가 전화 받았습니까. 사설] 김부선 "'07년 문성근 전화왔을때, 이재명 옆에 누워있었다"
...
[반듯하게 누워 있었습니까. 사설] 김부선 "'07년 문성근 전화왔을때, 이재명 옆에 누워있었다"
...
[이씨, 양복 입고 넥타이 메고 있었습니까? 양말신고 있었습니까. 다음 질문부터는 비공개로 하겠습니다. 사설] 김부선 "'07년 문성근 전화왔을때, 이재명 옆에 누워있었다"
...
[김부선, 믿을 수 있는 분은 오직 하나님 한 분 뿐입니다. 사설] 김부선, 오열하며 "이재명 1년 넘게 만났는데..비참하고 모욕적"
...
[이씨, 정부미 말고 80키로 한가마니 며다 줘요. 한달에 두가마니씩 며다 줘요. 사설] 이재명 때린 김부선 "쌀 한가마니라도 보내야 남자 아니냐"
...
[김부선, 6월 2일 취재갑니다. 정치합시다. 사설] 김부선, 이재명 상대 3억 소송 내…“돈으로라도 보상받아야”
...
[존경하고 사랑하는 김부선, 창당하라. 사설] 김부선, 진중권·서민에 "한남 꼰대..이재명 '썸씽'이 허구라고?"
...
[김 여사, 차기 대권주자로 올립니다. 사설] 김부선 "전직 대깨민으로서 충고하자면…"
...
[김여사 그 누구도 건드리지 마라. 사설] 이재명 조롱에 소환된 김부선 격앙 “홍준표 닥쳐라”
...
[도망갈 사람이 몇명이나 있겠나. 사설] ‘야구방망이 폭행’ 아이언 구속영장 기각…“도주 우려 없다”
...
[술과 車, 둘다 제정신 아닙니다. 맨정신으로 살기는 어려운가요. 사설] 또 술취한채 운전대 잡은 죄…개그맨 김정렬 벌금 1200만원
...
[송 장로님. 사설] 원로 배우 송재호 별세…향년 83세
...
[웃음만 주고 떠난 천사와 어머니 사설입니다] “웃음만 주고 떠난 천사”…‘멋쟁이희극인’ 박지선 비보에 애도 물결
...
[권리국민힘 여러분, 보이는 거 다 보지맙시다. 들리는 거 다 듣지맙시다. 사설] “어쩌다 나훈아만도 못한 처지가 됐나” 전광훈 옥중서신
...
[나훈아, 지 멋대로 여야 모두 죠집시다. 일단 노래 정치합시다. 사설] 나훈아 발언에 野 "속 시원한 비판" 與 "아전인수 놀랍다"
...
[나훈아, 대중을 위해 이제라도 정치합시다. 노래합시다. 나훈아 만세, 만세, 만세. 이미자 선생도 오십시요. 사설] “나훈아를 노래하게 한 것…자본도 권력도 아닌 대중”
...
[김종인, 곳곳에 대통령감이 넘쳐난다. 그 속에서 뭐가 나오겠는가. 사설] 나훈아 위로에 전국 안방이 답했다… 가황 콘서트, 시청률 29% 폭발
...
[나훈아, 대권주자중에는 황교안이 있씁니다. 사설] 나훈아 "왕이나 대통령이 국민에 목숨건적 있나, 우리가 코로나 이긴다"
...
[나훈아. 자주 뵙기를 원합니다. 사설] 나훈아 "왕이나 대통령이 국민에 목숨건적 있나, 우리가 코로나 이긴다"
...
[신상돈 대표총재기자는 하나님의 은혜로 원천적으로 이겼다. 사설] 나훈아 "왕이나 대통령이 국민에 목숨건적 있나, 우리가 코로나 이긴다"
...
[총리 사설] 10살 초등학생 성폭행.. 스포츠계에선 흔한 일이었다
...
[김범룡임다. 바람바람바람 사설] "콘서트로, 신나는 노래로"…지친 팬 위해 도전하는 중견가수들
...
[노또 경마 주식 아무거또 못하개 만들개따 사설] [MBC단독] 서울 한복판에 '불법 도박장' 차린 개그맨들
...
[딱합니다. 깊이 애도합니다 사설] 배우 오인혜, 병원 치료 중 끝내 사망...향년 36세
...
[사설] 배우 오인혜 병원 치료 중 끝내 숨져..사인 조사 예정
...
[사설] 배우 오인혜, 자택서 심정지 상태로 발견돼 병원 이송
...
[사설] 배우 오인혜 자택서 의식 잃은 채 발견…맥박 회복
...
[단독] 김부선, 이재명과 밀회 장소 최초 공개
...
[김히장 술 이거 드러운 거요 신새 죠지기도함다. 끈꼬 시프면 연낙 주새요 꽁짭니다 사설] '코로나19 확진' 한화 선수들 원룸서 고기 파티..반주도 곁들여
...
[김히장 가족 여러분 술 주기는 검니다 술 끈끼 시운 거 아님다 연낙주면 해결해드림다 사설] 코로나 확진 한화 선수들, 원룸 옥상서 다닥다닥 술자리
...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45 
민간인 여러분! 하늘과 땅과 국가가 내려준 칼끝을 공직자들과 재벌들에게 겨눕시다
이전 1/286 다음

못하겠으면 지금이라도 그만두십시요. 경찰 및 공직자 감시 요원으로 원하는 아르바이트 학생은 모두 취직시키십시요. 2021년 4월 8일 오후 서울 마포구 토정로31길 35

[최 윗선 수사하라] 오세훈 유세에 수십명의 경찰들이 신상돈 대표총재기자의 손목을 꺽는 등 하찮은 기술로 완전 통제했다. 국회는 김창룡 경찰청장을 불러야 할 것이다.

[김진욱 공수처장-대검 들여다보십시요] 김종인과 김창룡-장하연 경찰이 초딩 작전으로 신상돈 대표총재기자를 만인의 범인으로 만들려다 실패했다. 고발예정(1)" '천하무적' 국제언론인회-국제감시단-국제선교회 "불법이 힘인줄 아는 인간들을 위해 기도합니다"

[김진욱 공수처-대검, 들여다보십시요]"흠도없는 기자를 만인의 개섹끼로 만든 국민의힘 김종인과 김창룡 경찰청장-장하연 서울 청장, 고발 예정(2)" '천하무적' 국제언론인회-국제감시단-국제선교회 "불법이 힘인줄 아는 인간들을 위해 기도합니다"

개인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등록번호:서울아01027|등록일자: 2009년 11월 13일
|회장;김원철|부회장;김종길|발행인:신상돈|편집위원장:이배영|주필:천상기|편집국장:이광석|본 신문의 기사 내용과 사진의 관계는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실황 영상 내용 등은 본 신문의 뜻과는 무관합니다. 본 기사 외에 발언 내용들은 발행인 시위-집회 발언 초안들입니다. E-mail - wbctimes@hanmail.net 주소:서울시 종로구 당주동 미도파광화문빌딩 503-504호 :02-3148-0111